'전셋값 안정세' 서울아파트 전세가율 연중 최저
상태바
'전셋값 안정세' 서울아파트 전세가율 연중 최저
  • 김윤미기자
  • 승인 2016.12.07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신규 아파트 입주 물량 증가 등으로 서울 아파트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중이 연중 최저치로 떨어졌다.
 7일 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매매가 대비 전세가 비율(이하 전세가율)은 73.3%로 올해 들어 가장 낮았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은 지난 6월 75.1%로 최고점을 찍은 뒤 5개월 연속 하락세다. 매매가 상승세를 전셋값이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는 의미다.
 실제 정부의 11·3 부동산 대책 등을 전후로 매매가 상승 폭이 한풀 꺾인 가운데서도 전셋값 상승 폭이 상대적으로 더 낮았다.
 국민은행 월간 통계를 보면 서울 아파트 매매값이 지난 10월 0.72%, 11월엔 0.66% 오른 것으로 조사된 반면 전셋값은 각각 0.32%, 0.27%로 상승폭이 절반에도 못미쳤다.
 강남구는 지난달 전세가율이 60.1%를 기록하면서 60%대 붕괴를 눈앞에 두고 있다. 강남에서 전세를 끼고 집을 산다고 가정할 때 종전에는 자기자본이 매매가의 30% 이상만 있으면 됐지만 앞으로는 최소 40% 이상은 보유하고 있어야 한다는 말이다.
 강동구의 전세가율은 69.6%로 지난해 6월 이후 처음으로 60%대로 떨어졌다. 서초구와 송파구 역시 각각 63%, 65.4%로 연중 최저치다.
 비강남권도 전세가율이 떨어진 곳이 많다. 서대문구의 지난달 전세가율은 79.9%로 2014년 11월 이후 처음으로 하락했다.
 중랑구는 지난달 전세가율이 79.1%로 구별 통계가 공개되기 시작한 2013년 4월 이후 처음으로 전세가율이 하락했다.
 올해 전셋값이 안정된 것은 수도권의 새 아파트 입주 물량이 늘면서 전세 수요가 분산된 영향이 크다.
 지난해와 올해 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이면서 전세를 끼고 집을 구입하는 ‘갭(gap) 투자’가 늘어난 것 역시 전세 물건 증가의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전셋값이 예년에 비해 안정세를 보이면서 전세 거래 비중도 높아졌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전월세 거래량중 전세 거래 비중은 68.2%로 9월에 이어 3개월 연속 68%대를 기록했다. 지난해 11월 전세 거래 비중은 64.6%였다.
 전세 비중이 높아지면서 월세 비중은 지난해 11월 35.3%에서 올해 11월에는 31.8%로 떨어졌다. 전셋값 인상분을 월세로 돌리는 ‘준전세’ 형태의 계약이 늘면서 지난해 월세비중이 40%에 육박했던 것에 비하면 최근 크게 감소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