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병원, 유방암 치료 잘하는 병원에 4년 연속‘1등급’ 획득
상태바
영남대병원, 유방암 치료 잘하는 병원에 4년 연속‘1등급’ 획득
  • 대구/ 신용대
  • 승인 2017.05.25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남대병원(병원장 윤성수)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실시한‘유방암 4차 적정성 평가’에서종합점수 전체평균 97.02점을 상회하는 99.86점의 우수한 점수로 1등급을 받아 4년 연속 1등급을 받았다고 25일 밝혔다.

 

유방암은 갑상선 암에 이어 여성 암 발생률 2위로 매년 증가추세에 있으며 특히 40대(34.5%) 중년 여성에서 상대적으로 높은 발생률을 보였다.

 

또한 유방암은 암이라는 고통이외에도 유방 상실 및 모양 변형에 따른 여성의 2차적인 심리적 고통이 뒤따라 40대 이상 여성은 주기적인 자가 검진 및 정기검진을 통한 조기발견이 중요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유방암 진료의 질 향상을 위해 2013년부터 유방암 적정성평가를 실시하여 국민이 의료기관을 선택하는데 필요한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이번 4차 유방암 적정성 평가는 지난 2015년1월부터 12월까지 원발성 유방암(유방에서 최초로 발생한 암)으로 수술(유방보존술 또는 유방전절제술)한 만 18세 이상의 여성을 대상으로 실시하였고 유방암 수술환자의 암병기를 살펴보면 다른 장기로의 전이가 없는 1기의 발생률이 45.2%로 상당히 높게 나타났다.

 

이는 다른 암에 비해 자가검진(촉진)을 통해 유방 종괴(만져지는 덩어리)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고, 정기적인 국가 암 검진 정책 등에 의해 조기발견율이 높은 것으로 판단된다.

 

윤성수 병원장은“이번 평가에 만족하지 않고 환자가 신뢰를 갖고 진료 받을 수 있는 더 나은 환경과 우수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영남대병원은 위암 적정성 평가에서 2년 연속, 대장암 적정성 평가에서 5년 연속, 간암 수술별 진료량 적정성 평가에서 2회 연속, 폐암 적정성 평가에서 3년 연속, 췌장암 수술별 진료량 적정성 평가에서 4회 연속 1등급을 획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