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주택자 매물’에 3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 역대 최고치
상태바
‘다주택자 매물’에 3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 역대 최고치
  • 백인숙기자
  • 승인 2018.03.25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거래 건수 1만1078건…석달 연속 최대 거래량
4월 양도소득세 중과 앞두고 거래 증가 영향

 내달 시행되는 양도소득세 중과조치 전에 아파트를 팔려는 다주택자들의 매물이 소화되면서 3월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
 25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 23일 기준 서울 아파트 거래 건수는 총 1만 1078건이 신고됐다.


 이는 일평균 481.6건이 거래된 것으로 이달 말에 신고될 물량까지 포함할 경우 3월 거래량으로는 역대 최대인 지난 2015년의 1만 2922건을 넘어설 전망이다.
 서울 아파트 시장은 내달 다주택자 중과를 앞두고 연초부터 매매 물건이 증가하면서 지난 1월부터 석달 연속 최대 거래량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연초 서울 아파트 거래량이 폭발하는 것은 내달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을 앞두고 다주택자 매물이 증가한 영향이 크다.
 아파트 거래 신고일은 계약 후 60일 이내로 이달 신고 건에는 올해 1∼2월에 게약된 것들이 상당수 포함돼 있다.


 특히 다주택자의 매물은 이달 말 잔금을 받는 조건으로 계약돼 이달에 계약된 물건은 시세보다 싼 값에 거래된 것들이 적지 않다.
 강남구 대치동 은마아파트 94.76㎡는 지난 1월 최고 16억 원까지 팔렸으나 이달 초에는 이보다 9000만 원 낮은 15억 1000만 원에 거래가가 신고됐다.


 송파구 잠실동 주공5단지 110.8㎡는 지난 1월 20억 1000만 원으로 매매 최고가를 찍었으나 이달 중순에는 이보다 2억 원 이상 싼 17억 7000만 원에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15층 최고층이긴 하지만 층수가 큰 의미없는 재건축 대상 아파트임을 감안할 때 다주택자가 내놓은 급매물로 추정된다.


 임대용 주택으로 인기를 끌던 초소형 주택 잠실 리센츠 26.8㎡는 지난 1월 7억 8000만 원까지 거래됐지만 이달 초에는 이보다 1억 3000만 원 싼 6억 5000만 원에 신고됐다.
 구별로는 노원구의 아파트 거래량이 23일 현재 1000건(1045건)을 넘어섰다. 노원구는 소형 아파트 밀집 지역으로 임대사업을 하는 다주택자들이 보유한 물건이 많다.


 또 성북구가 860건, 강서구가 759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강남구는 622건(일평균 27건), 서초구는 437건(일 19건), 송파구는 652건으로 23일 현재 이미 지난해 3월 거래량을 넘어섰으며 지난달과는 비슷한 산고 추이를 보이고 있다.


 전문가들은 내달 이후 양도세 중과 제도가 시행되면 주택 거래도 줄어들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초과이익환수, 안전진단 강화 등 재건축 규제 속에 지난달 신 DTI(총부채상환비율)가 시행됐고 26일부터는 총체적상환능력비율(DSR)까지 도입되는 등 강력한 대출 규제로 인해 매수세가 크게 위축될 것으로 예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