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주택시장, 관망세 짙어지며 거래 위축
상태바
서울 주택시장, 관망세 짙어지며 거래 위축
  • 백인숙기자
  • 승인 2018.06.06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13 지방선거 분위기 가르는 ‘분수령’
보유세 개편·공시가격 인상 본격 논의

 서울 주택시장이 잔뜩 움츠러들어 있다. 지난 4월 양도소득세 중과 시행 이후 매수 문의가 끊긴 가운데 시장의 관망세가 짙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오는 13일 치러지는 6·13 지방선거가 앞으로 주택시장의 분위기를 가르는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선거 이후 보유세 개편 논의가 본격화하고 재건축 초과이익환수 대상의 부담금 예상액도 나올 것으로 전망되면서 관망하던 시장의 향배가 갈릴 것이라는 의견이 많다.
 
 ●잠실 주공5단지 ‘국제설계공모’ 약발 없어, 입주 단지도 거래 ‘썰렁’
 6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강남권 재건축 단지들은 ‘4중고’로 인해 거래가 많이 감소했다.
 대출 규제와 양도소득세 중과 및 보유세 개편 등이 전반적인 서울 주택시장을 누르고 있는 가운데 재건축 조합원 지위양도 금지 조치에다 초과이익환수 부담금 걱정까지 더해진 것이다.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는 최근 서울시가 국제현상공모 결과를 발표했으나 여전히 거래는 거의 없다. 최근 강남권에 재건축 초과이익 환수제의 부담금 논란이 일기 시작하면서 매수자들이 덤벼들지 않고 있다.
 이 아파트 112㎡는 현재 17억 3000만 원에 급매물이 나왔지만 매수자들은 17억 원 이하로 떨어질 때까지 기다리겠다며 버틴다.
 설계 용역비만 30억 원을 들여 나온 국제현상공모의 결과가 탐탁지 않은 것도 거래 부진의 한 원인이 됐다.
 지난 2일 잠실 주공5단지 재건축 조합은 조합원 73.8%의 동의를 얻어 설계안을 통과시켰지만 일부 주민들의 반발은 여전하다.
 이 아파트 단지 내부로 4차선 도로가 관통하고, 잠실 사거리에 공공공간으로 ‘잠실 광장’을 만든 것을 놓고 일부 주민들은 ‘공공성만 앞세운 사유재산 침해’라며 반대하고 있다.
 서초구 반포·잠원동 일대도 매매 거래를 찾기 힘들다.
 지난 5일부터 입주가 시작된 잠원동 ‘아크로리버뷰’의 경우 일부 저층의 싼 전세물건만 소화될 뿐 매매 거래는 거의 없다. 입주가 시작됐는데 매매가는 약세다.
 이 아파트 109㎡(전용면적 78㎡)는 3개월 전 B급 매물도 25억 원에 매매됐는데 지금은 로열층의 전망 좋은 라인의 매물이 25억 원에 나와도 안 팔린다.
 현재 이주가 진행 중인 강남구 개포 주공1단지 역시 거래가 끊긴 상태로 호가만 유지하고 있다.
 강북도 상황은 비슷하다.
 이른바 ‘마용성’ 가운데 용산 공원 조성 등 개발 호재가 있는 용산구를 제외하고 성동구와 마포구는 거래와 가격 상승세가 소강상태다.
 마포구 아현동의 인기 단지인 래미안푸르지오는 지난달부터 거의 거래가 끊겼다.
 
 ●선거 이후 보유세·공시가격 개편, 재건축 부담금 통보 줄이어
 이런 주택시장의 관망세는 지방선거를 기점으로 분수령을 맞을 전망이다. 정부가 보유세 개편안과 공시가격 상향 조정처럼 찬반 논란이 될 만한 이슈를 ‘선거 이후’로 미뤄놓은 까닭이다.
 대통령 정책기획위원회 직속 재정개혁특위는 다주택자와 고가주택 보유자의 보유세를 강화하는 쪽으로 개편 방안을 논의 중인데 선거 이후 여론조사와 공청회 등 본격적인 공론화 과정을 거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의 공시가격 개편 논의도 선거 이후 본격화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