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 300례 돌파
상태바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 300례 돌파
  • 김순남기자
  • 승인 2018.08.27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암센터는 2016년 다학제 통합진료를 시작해 2년 6개월만에 경기지역 최초, 최단기간에 300례를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소화기내과(고광현·권창일 교수), 종양내과(전홍재 교수), 외과(최성훈 교수), 방사선종양학과(신현수·김미선 교수), 영상의학과(김대중 교수) 등의 전문의로 구성된 진료팀이 수술부터 면역항암치료, 신약치료까지 환자를 위한 최상의 치료법을 제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각 환자의 병기에 따른 적절한 치료방향이 한자리에서 결정되기 때문에 치료기간이 단축되며, 환자는 질환과 치료과정에 대한 모든 궁금증을 한 자리에서 해소할 수 있어 환자와 보호자의 만족도가 높다.
 분당차병원 췌담도암 다학제 통합진료 환자 100명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시행한 결과, 진단과 치료에서 100%가 만족(매우만족 74%, 만족 26%)한다고 응답했다.
 특히, 환자들은 여러 전문분야 교수들을 한 자리에서 만나 자세한 진료 및 치료과정의 설명 들을 수 있어 매우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치료 후에도 97%가 다른 암환자에 다학제 통합진료를 추천하겠다고 응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