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수능 국어영역 어려웠다
상태바
올 수능 국어영역 어려웠다
  • 김윤미기자
  • 승인 2018.11.1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치러진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1교시 국어영역은 지난해 수능, 올해 6월 모의평가와 비슷하고 9월 모의평가보다는 어려웠던 것으로 평가됐다.
화법·작문보다 문학·독서영역이 상대적으로 어렵게 출제되는 경향과, 독서영역 지문 소재를 특정 분야로 제한하지 않는 경향도 유지됐다.
조영혜 서울과학고 교사는 이날 국어영역 출제경향 브리핑에서 "올해 수능 국어영역은 2018학년도 수능과 비슷하고 이번 9월 모평보다 다소 어렵게 출제됐다"며 "수험생들의 체감 난도는 상승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과학지문과 소설·시나리오 복합지문이 고난도 문항으로 분석됐다. 조 교사는 "(수험생들이) 과학 지문을 어려워하는데 10쪽과 11쪽 두면에 6지문이 출제됐다"며 "EBS에서 다룬 핵심 제재인 만유인력과 중국의 천문학을 결합했는데 지문의 개념을 정확히 이해하고 추론해야 해 국어영역에서 가장 어려운 문항이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소설과 시나리오를 복합한 문학 복합지문의 경우 통합적 사고력이 요구돼 난도가 높았고, 문학 현대 시 부문의 EBS 비연계작품인 유치환의 시 출생기도 수험생들에게 생소했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6월 모의평가의 경우 전년 수준과 비슷하거나 이보다 어렵게 나왔지만, 9월에는 다소 쉬웠기 때문에 올해 수능의 체감 난도는 상대적으로 높았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국어영역에서는 김춘수의 시 '샤갈의 마을에 내리는 눈' 지문과 이에 대한 문제 보기에 오·탈자가 발생했다. 지문과 35번 문항 보기 2번(홀수형·짝수형 동일)에는 각각 '(봄을) 바라보고'라고 돼 있는데 이는 '(봄을) 바라고'의 오기이다.
이와 관련해 출제위원장인 이강래 전남대 사학과 교수는 "문제풀이에는 지장이 없다고 판단하지만 부호 하나라도 정확하게 하는 것이 옳은 일이기 때문에 정오표를 제작해 배부하게 됐다"며 "심려를 끼쳐 송구하게 여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