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9 17:40 (수)
전남교육청 ‘처음학교로’ 미참여 유치원 제재
상태바
전남교육청 ‘처음학교로’ 미참여 유치원 제재
  • 남악/ 권상용기자
  • 승인 2018.11.16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참여율 낮아 ‘극약처방’ 무상급식 지원 저면 보류…학급운영비 지원 중단

전남도교육청이 유치원 학부모 편의 증대를 위한 온라인입학지원시스템‘처음학교로’의 사립유치원 참여 확대를 위해 강력 대응 방안을 발표했다.

사립유치원 무상급식 지원검토 전면 보류 및‘처음학교로’미참여 유치원에 대해 학급운영비 전면 중단을 선언한 것이다.

‘처음학교로’는 보호자가 시간과 장소의 제한 없이 온라인으로 입학을 신청하는「접수-추첨-등록」원스톱 지원 서비스로서, 유아모집·선발의 공정성을 확보하고 학부모 편의 증대를 위해 지난 2016년 시범 운영을 거쳐 2017년부터 전국 동시 시행중이다. 2019학년도 ‘처음학교로’는 지난달 31일까지 유치원‘사용’등록을 마치고, 지난 1일 대국민 서비스가 개통됐으며 12일 우선모집 추첨·발표가 마감되고, 오는 21일부터 일반모집 접수가 시작된다.

전남도교육청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사립유치원 측에서는‘사용’등록 마감일이 하루 앞으로 다가오는 시점에도 여전히 참여율이 저조한 점을 감안해 강력 대응 지침을 내린 것이다. 즉, 학급운영비 50%삭감 기존 방안을 변경해 전면 중단과 내년 하반기 실시 검토 중이던 무상급식을 전면 보류하기로 한 것이다. 현재까지 전남도내 사립유치원 110원 중 41원이 참여해 37%의 참여율을 보이고 있고, 이는 전국 평균 39%에 못 미치는 수준이다.

한편‘처음학교로’에 참여하고 싶은 사립유치원의 경우에도 한유총전남 지회의 눈치를 보느라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고, 심지어 참여유치원에 전화해 탈퇴를 종용하는 등 공공성 방해 행위 관련 민원이 교육지원청에 접수되고 있는 바 미참여유치원 우선 감사를 강화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