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희 의원, 국정감사NGO모니터단 '국리민복상’ 2년 연속 수상!
상태바
김승희 의원, 국정감사NGO모니터단 '국리민복상’ 2년 연속 수상!
  • 박창복기자
  • 승인 2018.12.19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케어 및 국민연금 사각지대 등 보건복지 주요정책 송곳검증으로 국감 맹활약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비례대표)이 지난 18일 국정감사NGO모니터단이 선정한 ‘2018년도 국정감사 국리민복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전국 각 분야 270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국정감사NGO모니터단’은 지난 1999년부터 국정감사의 전 과정을 밀착 모니터링하고, 정밀한 평가를 통해 국정감사 우수의원을 선정, ‘국정감사 우수의원상’을 시상해 왔으며, 특히 올해부터는 ‘국정감사 국리민복상’으로 명칭을 변경해 시상키로 했다.

김승희 의원은 2018년도 국정감사에서 '문케어'가 차기정부에 12조원의 재정적자를 초래해 국민의 보험료 부담을 가중시킬 수 있다는 문제점을 밝히는 등, 문케어가 지닌 8대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리고 국민연금공단 국정감사에서는 국민연금 사각지대(장기체납·납부예외·무소득배우자)에 놓인 국민이 가입연령 총 인구의 45% 수준임을 밝히며, 김성주 이사장에게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획기적인 대책 마련을 주문한 바 있다.

또한, 이국종 아주대 권역외상센터장을 참고인으로 채택, 우리나라 응급의료시스템에 대한 의견을 청취하고, 날아다니는 응급실로 불리는 ‘닥터헬기’ 운용의 실태 및 문제점을 공유하면서 개선방안을 도출하는 등 다양한 민생 현안까지 돌보며 정책국감의 선두주자 역할을 해냈다는 평가이다.

이번 ‘국정감사 국리민복상’ 시상에 대해 김승희 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 당연한 책무를 수행한 것 뿐인데 과분한 상을 수상하게 돼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하며, “앞으로도 현 정부의 선심성 보건복지 정책이 지닌 문제점을 살피고, 오직 국민을 위한 의정활동을 이어나가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한편, 이번 국정감사 국리민복상 시상식을 겸한 ‘국정감사 종합평가회’는 오는 27일 오후 6시에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