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드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 성장세 ‘주춤’…매출 증가율 8%
상태바
올레드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 성장세 ‘주춤’…매출 증가율 8%
  • /연합뉴스
  • 승인 2019.02.25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전세계 올레드(OLED) 디스플레이 패널 시장의 매출 증가율이 처음으로 한자릿수에 그치며 성장세가 급격히 둔화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출하대수는 계속 늘어나고 있지만 가격이 떨어지는 데 따른 것으로, 특히 TV용 올레드 패널의 경우 공급 차질까지 겹치면서 출하 실적도 기대에 못 미칠 것으로 예상됐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미국의 디스플레이 전문 시장조사업체인 ‘디스플레이 서플라이 체인 컨설턴츠(DSCC)’는 최근 보고서에서 올해 올레드 패널 매출액이 286억 달러(32조 1000억 원)로, 지난해보다 8%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레드 패널 매출은 지난 2016년 149억 달러를 시작으로, 2017년에는 56%나 증가한 233억 달러에 달했다. 지난해에도 전년보다 13% 늘어난 265억 달러(29조 8000억 원)를 기록하면서 두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갔으나 이번 전망이 현실화한다면 올해 처음으로 증가율이 10%를 밑돌게 되는 것이다.

 DSCC는 지난해 12월 보고서에서 올해 올레드 패널 매출이 지난해보다 19% 증가한 310억 달러로 처음 300억 달러를 넘어설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2개월만에 전망치를 10%포인트 이상 하향 조정한 셈이다.

 그러나 올해 올레드 출하대수는 총 5억 7300만 대로, 지난해보다 16%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품목별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사실상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스마트폰용 패널이 14% 늘어난 4억 9400만 대로 전체 시장의 86.2%를 차지하며, 스마트워치용 패널도 5600만 대로 23%나 증가할 것으로 추산됐다.

 TV용 올레드 패널의 경우 올해 출하가 370만 대로, 지난해보다 28%나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이는 지난해 증가율(66%)을 한참 밑도는 것이다.

 보고서는 “TV용 올레드 출하대수는 아직 전체 시장의 1%에도 못 미치는 상황”이라면서 “특히 LG디스플레이가 올 하반기 중국 광저우의 8.5세대 생산라인을 풀가동하기 전까지는 공급 차질이 이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LG전자가 주도하고 있는 전세계 올레드TV 시장은 지난해부터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을 써냈다.

 반면 QLED TV를 이끌고 있는 삼성전자는 초대형·QLED TV 판매 확대 덕분에 전세계 TV 시장 점유율이 금액 기준 29.0%로 13년 동안 1위를 지켰다.

 시장조사업체인 IHS마킷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전세계 올레드TV 판매대수는 89만 5000대로 집계됐다. 당초 기대했던 100만 대 돌파에 실패한 것은 물론 QLED TV 판매 실적(110만 4000대)보다도 훨씬 적었다.

 이와 함께 스마트폰용 올레드 패널 시장에서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여전히 독보적인 지위를 차지하고 있으나 영향력은 점차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DSCC는 보고서에서 “올해 삼성전자의 스마트폰용 올레드 점유율(출하대수 기준)은 85%에 달하면서 계속 업계를 장악할 전망”이라며 “지난 2016년 99%와 지난해 94%에 비해서는 낮아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