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 펼쳐
상태바
강북구,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 펼쳐
  • 백인숙기자
  • 승인 2019.03.11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노백린 애국지사유족 노영탁(광복회 강북구지회장) 씨 자택 독립유공자명패 달아드려

- 올 상반기까지 독립유공자 및 국가유공자 등 총1372가정에 명패달기 이어져

 

 

<사진 왼쪽부터 윤종오 서울북부보훈지청장, 박겸수 강북구청장, 노백린 애국지사 유족인 노영탁 씨 가족>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최근 독립유공자 노백린 애국지사의 유족 노영탁(광복회 강북구지회장) 씨의 자택을 방문해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를 달아드리는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노백린 애국지사의 손자 노영탁 씨와 박겸수 강북구청장, 윤종오 서울북부보훈지청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노백린(1875~1926) 지사’는 황해도 송화 출신으로, 1900년 대한제국 육군참위로 임관한 뒤 육군무관학교장, 육군연성학교장을 역임했다. 안창호, 이동휘 등과 신민회를 조직했으며 김구 등과 함께 해서교육총회를 조직하고 교육운동을 전개했다.

 

1919년 3·1운동이 일어나자 중국 상해(上海)로 건너가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군무총장을 맡았다. 1920년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항공학교를 설립해 공군 독립군을 육성했다. 그 뒤 임시정부로 돌아와 1922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국무총리에 취임했다.

 

1925년 4월 국무총리직을 사임한 노백린 지사는 그 해 5월 참모총장이 되어 독립군 육성에 헌신하다 1926년 사망했다. 1962년 건국공로훈장 대통령장에 추서됐다.

 

구는 이날 국가유공자 명패 달아드리기를 시작으로 4월까지는 독립유공자 유족 75가구에 명패를 달아드릴 예정이며 올 상반기까지 국가유공자 등 총1372가정에 명패 달아드리기를 계속 진행할 예정이다.

 

박겸수 구청장은 “독립유공자들의 활동과 모든 국민들의 열망으로 이뤄낸 독립으로 지금의 우리가 있을 수 있는 것”이라며 “독립유공자, 국가유공자 분들 자택에 명패를 달아드리게 되어 3.1독립운동,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의 의미가 더욱 각별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