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제1회 추경 941억 증액 편성
상태바
영주시, 제1회 추경 941억 증액 편성
  • 영주/ 엄창호기자
  • 승인 2019.04.2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 영주/ 엄창호기자 = 경북 영주시는 2019년 제1회 추경예산 규모를 8035억 원(일반 7216억, 특별 819억)으로 편성해 의회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본예산 7093억 원보다 941억 원이 늘어난 규모로, 일반회계는 860억 원이 늘어난 7216억 원, 공기업은 18억 원이 증액돼 545억 원, 기타특별회계는 63억 원이 늘어난 274억 원 규모다.

 주요사업으로는 문화·체육 및 관광활성화를 위해 한국문화테마파크 지하주차장·편의시설 조성사업비 49억 원, 영주반다비 체육센터 건립에 10억 원, 영주호 오토캠핑장 캠핑트레일러 추가설치에 6억 원 등을 반영했다.

 일자리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영주사랑 상품권 발행 및 운영사업에 1억 4000만 원, 첨단베어링 국가산업단지 유치관련 용역비 1억 원, 중소기업 청년일자리 지원사업에 6억 2000만 원, 비즈니스 종합지원센터 건립에 3억 원을 편성했다.

 활력있는 농·산촌만들기를 위한 사업으로는 풍기세계인삼엑스포장 부지매입비 35억 원, 임산물 클러스터 조성사업비 20억 원, 농업용수공급시설 실태조사 및 기본계획 용역수립비 8억 원, 농산물종합가공센터 신축비 8억 원을 편성하고 생활밀착형 복지정책을 위한 사업으로 아동수당 급여지급비 3억 5000만 원 농어촌 소규모 어린이놀이터 조성사업에 3억 5000만 원, 장애인활동지원비 6억 원을 각각 반영했다.

 장욱현 영주시장은 “이번 추경예산(안)은 재정확대를 통해 경기부양을 도모하려는 정부정책에 맞춰 지역경제 활성화 및 시민 복지, 문화·관광산업 발전에 주안점을 두고 편성했다”며 “의회의결 후 적극적인 재정집행을 통해 더 큰 영주 발전을 위해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