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21:14 (토)
분당차병원, 심장병 환자에 ‘새 생명’ 선사
상태바
분당차병원, 심장병 환자에 ‘새 생명’ 선사
  • 김순남기자
  • 승인 2019.05.20 1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김순남기자 > 차의과학대 경기 성남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은 최근 무료심장병 수술사업인 ‘사랑의 메신저 운동'의 일환으로 발작성 심방빈맥을 앓고 있는 몽골 환아 알다르히식 툭스빌렉(6살)을 초청해 자선진료와 치료로 새 생명을 선물했다.

 이번 무료심장병 치료는 분당차병원과 밀알심장재단의 공동주최로 진행됐다.

 툭스빌렉 군은 지난 9일 입국 후 분당차병원에 입원, 심장 분야의 권위자인 흉부외과 장병철 교수의 진료를 시작으로 혈액검사, 심초음파, 전기생리검사 등 정밀검사를 받았다.

 이어 심장내과 양필성 교수의 집도하에 심도자절제술(catheter ablation)을 무사히 마치고 건강을 회복해 지난 16일 퇴원했다.

 심혈관센터 장병철 교수팀은 지난해 9월과 12월 두 차례에 걸쳐 몽골 국립 제3병원(국립심장전문병원)을 방문해 심장질환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료 및 수술을 진행했다.

 그중에서 툭스빌렉 군은 발작성 심방빈맥으로 1주일에 6회 이상 증상이 나타나면서 치료가 필요했지만 소아심장 치료경험이 거의 없는 몽골에서 치료가 어려워 분당차병원을 방문해 시술 하는 것으로 결정했다.

 툭스빌렉 군의 어머니는 “몽골에서 특별한 치료방법이 없어 일상생활이 힘들었는데 한국에 입국해 치료를 받을 수 있게 도와준 밀알심장재단과 분당차병원 모든 관계자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몽골에 돌아가서 도와주신 모든 분들을 잊지 않고 심장병 환자들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심장 전문의사가 되고 싶다는 아이의 꿈을 이룰 수 있도록 키우겠다"고 말했다.

 장병철 교수는 “수술 후 밝게 웃는 아이의 얼굴을 보니 기쁘다. 몽골에 돌아가서 친구들과 뛰어 놀며 건강하고 밝게 자라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많은 심장병 환자들에 새 생명을 선물하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순남기자 kimsn@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