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평화누리길 민통선 출입간소화 시스템 구축
상태바
김포시,평화누리길 민통선 출입간소화 시스템 구축
  • 김포/ 방만수기자
  • 승인 2019.05.28 0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김포/ 방만수기자 > 한강하구와 북녘 땅을 조망할 수 있는 경기 김포 평화누리길의 민통선 구간에 출입자 간소화 시스템이 설치돼 거주민의 편리성과 군부대의 통제절차가 간편해졌다.
 김포 평화누리 2길과 3길은 월곶면과 하성면을 거쳐 흐르는 조강과 인접해 우수한 자연경관과 북녘 땅을 감상할 수 있는 도보와 자전거길이 있지만 민통선 내 위치한 구간은 군의 신분검색 절차를 통해 출입이 가능한 곳으로 그동안 거주민과 평화누리길 이용자들에게 불편함이 있었다.
 이에 경기도와 3야전사령부는 정책협의회를 통해 김포시에 4억8600만 원의 예산을 지원해 민통선 구간 내 8개 검문소 중 이용자가 많은 3개소를 대상으로 지난 4개월간 서버와 폐쇄회로텔레비전(CCTV), 차량번호인식기 등 무선인식의 출입간소화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번 시스템 구축을 통해 민통선내 거주민은 신원확인 단축과 차량자동인식에 따라 편리하게 출입이 가능하게 됐으며, 군부대도 검문절차 간소화와 자동화로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경계근무를 수행할 수 있게 됐다.
 한기정 문화관광과장은 “외부 방문객 출입 시 안보상 신원확인의 불가피한 점이 있어 군부대 운영의 묘와 개선의 여지가 필요하다”며, “호응도가 좋을 시 민통선 내 나머지 5개 검문소도 확대 설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포/ 방만수기자 bangm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