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삼척시 ‘수소산업 메카’로 제2도약 스타트
상태바
[기획특집] 삼척시 ‘수소산업 메카’로 제2도약 스타트
  • 삼척/ 김흥식기자
  • 승인 2019.06.12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간 시민 노력으로 ‘대진 원전예정구역 지정 철회’ 쾌거
동막리·부남리 1조8천억 투자 수소에너지 연관사업 추진
연료전지발전소·스마트팜·수소빌리지 등 에너지 자립 박차

 

친환경 미래를 여는 지자체 '수소에너지 거점도시' 삼척 조성

김양호 강원 삼척시장은 “앞으로 수소에너지 거점도시조성 및 삼척~제천 동서 고속도로 조기착공 등 새로운 도약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삼척 대진원전) 지정 철회

삼척시는 지난달 31일 기자회견에서 “정부는 지난달 31일 전원개발사업추진위원회를 개최하고 삼척 ‘대진원전 예정구역 지정’을 철회한다고 발표했다.

삼척 대진 원전예정구역 지정 철회는 지난 2010년 12월 삼척시가 원전유치신청을 한 날로부터 10년, 2012년 9월 14일 원전예정구역으로 고시 후, 2012년 10월 31일 전 삼척시장 김대수 주민소환투표 실시, 2014년 10월 9일 원정유치찬반 주민투표 실시(주민투표위원회)결과 총 투표인원 2만 8867명(투표율 67.9%) 유치찬성14%, 유치반대 85%, 무효 1%의 투표결과가 나왔다.

이를 토대로 삼척시민들은 시민 총궐기대회, 수요집회, 탈핵도보순례 등을 통한 주민들의 반대의사 표명, 삼척시의 수차례 산자부 방문 대진원전예정구역 지정조속 해제 요청 및 특히 ,삼척시의 2019년 정부공모사업인 ‘수소생산기지구축’ 사업과 ‘에너지기술개발 실증사업’에 선정돼 대진원전예정구역에 대한 수소산업 마스터플랜 수립으로 현 정부의 탈원전 및 신재생에너지로의 에너지 정책전환의 기틀을 마련함으로써 지정된 지 7년 만에 철회발표가 이뤄졌다.

이에 대해 김양호 삼척시장은 즉각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결정을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히고 지난 10년간 인고의 세월을 견뎌온 8만 삼척시민의 노고에 대해 깊은 감사와 위로의 뜻을 전하면서 앞으로 원전예정구역을 ‘수소기반 에너지 거점도시’로 조성해 새로운 부흥의 역사를 만들어 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양호 삼척시장

●수소산업 육성 중점추진 전략 및 주요성과

시에서 준비하고 있는 수소에너지 거점도시 조성은 지난 10년간 방치돼 있던 근덕면 동막리와 부남리 일대에 향후 1조 8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수소에너지 연관 산업 및 연료전지발전소, 신재생 에너지 발전단지 등을 유치키로 했다.

또한 관광휴양단지, 스마트팜 단지, 수소빌리지 등을 조성해 수소의 생산부터 저장, 운송, 활용이 집적화되고 판매까지 이뤄지는 에너지 자립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삼척시의 이러한 구상은 정부와 강원도의 수소산업 육성 의지와 맞물려 실행단계에 이르렀다. 이미 70억 원 규모의 ‘수소생산기지 구축’ 사업과 63억 원 규모의 ‘에너지 기술개발 실증사업’에 선정됐고 하반기에는 2000억 원 규모의 ‘수소 시범도시’ 공모에도 참여할 계획이다.

수소경제사회 기반구축을 위한 사업들도 속도를 내고 있다. 강원도 1호 수소충전소는 올 하반기에 완공하고 수소자동차 70대를 보급할 계획이다. 이번 정부의 미세먼지 대책 관련 추가경정예산으로 수소버스 2대와 수소버스 충전소도 확보했다.

기업유치 활동도 성과를 내고 있다. 지난 3월 한국동서발전(주)은 원전예정구역 일대에 약 1조원 규모의 사업비를 투자해 연료전지발전소와 수소생산시설, 신재생에너지단지를 조성하겠다는 협약을 체결했다.

에릭슨LG, 하이리움 산업, J&K히터, 현대자동차(주), 한국과학기술원 등 국내 유수의 기업·연구기관과도 수소산업 육성과 기업이전을 위한 양해각서를 교환했다.

특히 지난달에는 세계적인 수소 기업인 넬(Nel)과 ‘삼척시 수소산업 활성화 MOU’를 체결하고 아시아 거점기업 유치논의가 진행되고 있어 수소도시 조성이 한층 탄력을 받게 됐다.

시는 앞으로도 국내외 수소연관기업과 신재생에너지 기업은 물론, 영동권 화력발전산업 확대(8175MW)에 따른 발전소 기자재 제조·공급업체 유치를 통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양호 삼척시장은 현재 원전부지와 연접한 근덕면 교가리와 덕산리 일대에 GS그룹이 약 900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삼척 그린에너지파크 조성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수소에너지 거점도시 조성’과 연계할 경우 굉장한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것으로 보고 사업의 연계를 검토하는 중이라고 밝히며 이러한 계획들을 차근차근 추진해 삼척을 수소와 신재생에너지를 중심으로 한 대한민국 최고의 친환경 명품도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10년간 원전예정구역으로 묶여 재산권 행사에 제한을 받고 각종 환경피해로 고통을 겪어 온 지역주민들을 위해서 주민숙원사업을 최우선적으로 해소하고 마을의 소득창출 방안도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척~제천 동서고속도로 조기 착공

지난 4일 삼척시 국책 및 현안사업대책위원회가 강원대 삼척 캠퍼스 제5공학관에서 시민중심으로 삼척~제천동서고속도로 건설에 대한 당위성과 소외된 강원남부권 재도약 발판을 위한 ‘삼척~제천간 고속도로 건설의 과제와 대응 그리고 재도약’을 주제로 포럼을 열어 시민들의의지를 다졌다.

이날 발표자 김종섭 삼척시건설과장은 현재까지 “평택~삼척간 고속도로건설 현황은 총연장 250㎞이며 시발점인 서평택JC~안성~제천간126.9㎞구간은 2015년 완료개통됐지만, 제천~영월30.8㎞  부터는 고속도로 건설 5개년 계획에 따른 지난 4월 1일자에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확정은 됐다.

하지만 나머지 강원남부권인 영월~태백 49.7㎞는 추가검토사업 우선순위 12위, 태백~삼척 42.6㎞는 우선순위 13위로 밀려있는 상태로, 노선의 완전개통을 위해 중점추진사업이 조속히 반영될 수 있도록 강원도를 비롯한 전행정력을 집중해야함은 물론, 기관단체와 지역사회의 다각적인 노력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피력했다.

 

[전국매일신문] 삼척/ 김흥식기자
kimhs@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