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 첫삽
상태바
서울시,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 첫삽
  • 임형찬기자
  • 승인 2019.06.13 15: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양동 3채 청년주택·창업 거점 곧 착공
나머지 11채 설계자 선정·활용안 수립중
<전국매일신문 임형찬기자>

 서울시의 빈집 도시재생 프로젝트가 첫 삽을 뜬다.


 시는 강북구 삼양동의 빈집 3채를 청년주택과 청년거점시설로 조성하는 재생사업을 6∼7월 중 착공, 연내 준공을 목표로 개시한다고 13일 밝혔다.


 3채 중 상태가 양호한 삼양로53길 14-8의 1채는 창업 청년을 위한 거점 공간으로 꾸민다. 지하 1층, 지상 1층의 연면적 45.02㎡ 규모다. 솔매로 3-6과 3-10의 2채는 15년 넘게 방치됐던 집들이다. 나란히 붙어 있다는 점을 활용해 신축 후 2개 동, 11가구의 청년주택으로 만들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여름 박원순 시장이 한 달간 삼양동에서 옥탑방 생활을 한 뒤 삼양동 11채, 옥인동 2채, 길음동 1채 등 강북 일대 빈집 14채를 시범적으로 매입하며 빈집을 활용한 도시재생 개시를 알렸다. 곧 착공하는 삼양동 3채를 제외한 나머지 11채는 설계자를 선정했거나 활용 방향을 수립하는 중이다.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는 장기방치된 빈집을 시가 매입 후 리모델링·신축해 청년·신혼부부 주택이나 지역에 필요한 주민 커뮤니티 시설로 활용하고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불어넣고자 하는 새로운 도시재생 모델이다. 지난해 8월 박 시장이 삼양동 생활을 마무리하면서 발표한 ‘지역균형발전 정책구상’의 중점과제이자 공공주택 확대 공급방안의 하나다.


 시는 5월말 현재 빈집 총 36채를 매입했으며 서울주택도시공사와 함께 추가 매입 협상을 벌이고 있다. 시는 현재 진행 중인 빈집 실태조사가 내달 중 끝나면 본격적인 빈집 매입에 들어갈 계획이다.


 박원순 시장은 “본격적으로 첫 삽을 뜨는 빈집 활용 도시재생 프로젝트를 통해 주거난을 겪는 청년들에게는 보금자리를 제공하고 지역에는 생활 SOC 확충과 청년층 유입으로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임형찬기자 limhc@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