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계획 수립 박차
상태바
‘전남 스마트팜 혁신밸리’ 계획 수립 박차
  • 남악/ 권상용기자
  • 승인 2019.06.16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남악/ 권상용기자 >전남도가 고흥군에 들어서는 스마트팜 혁신 밸리 조성을 위해 부지매입과 기본계획 수립에 나서는 등 사업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6일 전남도에 따르면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3월 전남 고흥군 도덕면 가야·신양리 일대를 스마트팜 혁신 밸리 조성 지역으로 선정했다.

전남 스마트팜 혁신 밸리 사업 부지 규모는 29.5ha다. 이곳에 청년창업 보육센터·임대형 스마트팜·스마트팜 실증단지 등을 갖춘다.

사업비는 국비 546억원, 도·시군비 436억원, 자부담 74억원 등 총 1056억원이다.

도는 혁신 밸리 조성 대상 부지매입을 위해 농식품부·한국농어촌공사 등 유관기관과 부지매입을 위한 행정 절차를 밟고 있다.

또 기본계획 수립을 위해 선도 농업 현장을 방문하고, 한국농어촌공사와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전남도 차원에서 수립한 예비계획을 좀 더 구체화하기 위해 사업추진단도 전국 규모로 확대해 구성했다.

사업추진단에는 고흥군·한국생산기술연구원·전남테크노파크·농촌진흥청·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이 참여한다.

지난 12일에는 고흥군청 팔영산홀에서 사업추진단 전체 회의를 열어 그동안 추진사항을 점검하고 실현 가능한 기본계획서 수립을 위한 전체적 추진 방향과 세부 계획 수립에 대해 전문가 의견을 청취했다.

행정안전부와는 혁신 밸리 운영 법인 설립을 위해 절차를 협의 중이며, 실증 단지 추진 방향 마련을 위해 한국생산기술연구원·전남테크노파크 등과 스마트팜 기술교류회·세미나·전문가 협의를 벌이고 있다.

도는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사업추진단과 청년창업보육·기술혁신 등 생산 교육 연구기능이 집약된 기본계획을 세워 오는 8월까지 농식품부 승인을 받을 예정이다.

남악/ 권상용기자 ksy@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