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훈 강동구청장,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현장 점검
상태바
이정훈 강동구청장, 둔촌주공아파트 재건축 현장 점검
  • 이신우기자
  • 승인 2019.06.27 0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면주민감시단과 함께…석면해체 진행상황 확인‧점검


<전국매일신문 이신우기자>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은 지난 26일 둔촌주공아파트 현장을 찾아 석면주민감시단과 함께 시공사인 현대산업개발 현장소장(박정우)으로부터 재건축 및 석면해체 진행 상황을 확인, 점검했다.

 

 

 




둔촌주공아파트는 85개동 1만 2,032가구를 짓는 국내 최대 규모의 재건축단지로 올해 4월 석면 해체 작업을 시작으로 현재 30개 동이 해체됐고 올 9월이면 작업이 마무리 될 전망이다.

 

 

이날 직접 둔촌주공 재건축 현장을 점검한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시공사와 석면주민감시단의 노력으로 석면 해체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돼 안전하게 철거 작업이 종료될 수 있도록 협조하겠다.”며 현장 관계자들에게 “공사기간 동안 주민들이 석면, 비산먼지, 소음 등으로 피해를 입지 않도록 공사를 진행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