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립연정국악원 국악연주단, 아시아 음악회 정기공연
상태바
대전시립연정국악원 국악연주단, 아시아 음악회 정기공연
  • 대전/ 정은모기자
  • 승인 2019.07.02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대전/ 정은모기자>

대전시립연정국악원 국악연주단이 제170회 정기공연 아시아 음악회를 오는 12일 국악원 큰마당에서 열린다.

아시아 음악회는 이용탁 예술감독 겸 지휘자의 지휘로 아시아 전통악기와 음악을 국악관현악의 다채로운 음색에 실어 서로 다른 전통문화를 하나로 화합하는 무대다.

첫 무대는 북한에서 만들어진 관현악 곡 중민족적인 선율을 가진 아리랑 환상곡으로, 아름다운 아리랑 선율과 풍성한 관현악단의 음색이 어우러져 깊은 감동을 자아낸다.


베트남의 대표적인 악기 단보우로 소박한 정감을 자아내는 회상, 한‧일 양국 간의 불행한 역사를 표현하고 그것을 극복하는 과정을 표현하는 박범훈 작곡의 샤쿠하치 협주곡 류, 북한 특유의 고음 음색과 창법이 돋보이는 압록강 2천리, 몽금포 타령, 바다의 노래 등을 선보인다.

해금협주곡 사랑의 독백은 이용탁 지휘자가 작곡한 곡으로 사랑을 주제로 남녀의 갈등과 이별, 사랑과 즐거움을 표현한 곡이다. 마지막 모리화는 우리나라 아리랑 처럼 국민에게 친숙한 중국민요를 주제로 작곡한 곡으로, 서정적이면서도 이국적인 선율을 유려하게 풀어낸다.


공연에는 한국의 해금 연주자 안수련, 일본의 샤쿠하치 연주자 요네자와 히로시, 베트남의 단보우 연주자 레 화이 프엉, 중국 연변 가수 신광호, 박춘희가 출연해 전통의 깊이를 더하는 특별한 무대를 펼쳐 보인다.


국악연주단은 대전방문의 해를 맞이해 오는 17일 안동문화예술의전당에서도 같은 레퍼토리의 아시아 음악회 공연을 안동시민들에게 선보이며 문화도시 대전의 홍보 사절단 역할을 해 나갈 예정이다.

대전/정은모 기자 J-e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