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마음건강검진·상담’ 지원
상태바
강북구, ‘마음건강검진·상담’ 지원
  • 백인숙기자
  • 승인 2019.07.17 09: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북구보건소와 구소재 7개 의료기관에서 연중 운영
<전국매일신문 백인숙기자>

- 저위험군과 정상군 선별뒤 필요시 2·3차 추가상담, 고위험군 사안에 따라 사례관리 및 의료기관 연계

 

 

서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가 심한 스트레스와 우울감 등 심리적 어려움이 있는 구민을 대상으로 ‘마음건강검진

 

 

및 상담 서비스’를 연중 운영한다.

 

 

정신건강 위험요인을 사전에 발견, 조기치료를 유도하기 위한 이번 서비스는 구에 소재한 7개 의료기관에서 진행된다.

 

참여 의료기관은 ▲박희관정신건강의학과의원(☎02-990-1116, 도봉로328) ▲행복찾기정신과의원(☎02-981-7772, 도봉로45) ▲마음벗김종범정신과의원(☎02-905-3271, 도봉로329) ▲이상환신경정신과의원(☎02-985-3364, 도봉로40) ▲같은마음정신건강의학과의원(☎02-903-7557, 도봉로324) ▲황규혁정신건강의학과의원(☎02-945-7751, 도봉로34) ▲김영우정신건강의학과의원(☎02-903-7201, 도봉로321) 등이다.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는 검진 및 상담은 구민 누구나 보건소 또는 참여 의료기관에 유선으로 신청할 수 있다. 단 정신질환 치료 중일 때는 제외되며 총3회까지 무료로 진행된다.

 

먼저 1차방문 시에는 평가도구를 활용한 검사와 진단을 한다. 이를 토대로 저위험군이나 정상 군으로 수검자를 선별한 뒤 필요시 2·3차 추가상담을 시행한다.

 

1차 진단결과 고위험군으로 판명된 대상자에게는 사안에 따라 구의 정신건강복지센터의 증상완화를 위한 사례관리서비스가 지원된다. 또 중증정신질환 등 의료개입이 필요할 경우 전문 의료기관과 연계해 조기치료를 돕는다.

 

구는 상담을 받은 구민에게 서비스가 충실히 이행됐는지 묻는 전화설문을 실시하는 등 사후관리를 추진함으로써 사업의 질적제고를 도모할 방침이다.

 

박겸수 구청장은 “정신질환 사전관리에 있어 고위험군을 조기에 발견하는 일은 사회안전망을 조성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며 “사업활성화를 통해 정신의료기관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은 물론 접근성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