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군, 먹노린재 긴급 방제 추진
상태바
의령군, 먹노린재 긴급 방제 추진
  • 의령/ 최판균기자
  • 승인 2019.07.17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의령/ 최판균기자>

의령군(군수 이선두)에서는 “친환경 벼 재배단지를 중심으로 일반 벼 재배지 일부에서도 먹노린재가 발견됨에 따라 긴급 방제에 나선다고 밝혔다.”
 
발생빈도와 개체수가 많은 친환경 벼 재배단지 180ha 방제를 위해 먹노린재 방제효과 있는 약제를 공급하여 방제를 실시하고, 일반벼 재배단지 항공방제 시 먹노린재 방제 약제를 투입하여 방제할 수 있도록 농협에 통보하여 방제를 실시 중이다.

 

먹노린재는 성충과 유충 모두 벼의 줄기에 침을 박고 즙액을 빨아 먹어 쭉정이와 반점미을 유발하여 쌀의 품질 및 생산량 저하를 발생 시키며,야산과 논둑 등에서 월동하여 6월부터 논으로 날아 들어 피해를 입히는 해충이다.

 

의령군 관계자는 “7월 중하순부터 8월 초순이 먹노린재 방제 적기로 먹노린재는 논물이 있는 상태에서는 방제효과가 떨어지므로 방제 2 ~ 3일 전 논물을 빼고 논을 말린 후에 해가 없는 아침과 저녁 무렵 적용약제를 충분히 살포하는 것이 효과적이다.”라고 말했다.  

 

의령/ 최판균기자 (chpag@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