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9 11:15 (수)
‘국립국악원 분원’ 강릉시도 유치전 가세
상태바
‘국립국악원 분원’ 강릉시도 유치전 가세
  • 강릉/ 이종빈기자
  • 승인 2019.07.1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 타당성 검토 기준 마련 위한 연구용역 입찰공고
유치시 오죽헌 등 전통문화 유산 연계 콘텐츠 개발 가능
<전국매일신문 강릉/ 이종빈기자>

 국악의 지역 균형발전 차원에서 정부가 국립국악원 분원을 추가 설치하려는 움직임을 보이자 전국 지방자치단체들이 유치전에 뛰어들고 있다.


 최근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국립국악원은 소속 국악원의 건립 타당성 검토 기준을 마련하기 위한 연구용역 입찰공고를 냈다.


 이 용역은 국악원 분원을 추가로 설치한다면 어떤 기준에 따라 추진하는 것인지를 제시하는 것이어서 유치에 나선 지자체들은 타당성 검토 기준이 바로 어느 지역에 설치하는지와 직결될 것으로 보고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김한근 강원 강릉시장은 17일 회견을 열어 오죽헌 주변에 국립 강릉국악원을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강릉국악원을 유치하면 국악의 잠재 수요자인 미래세대 교육을 위한 센터로 활용하고, 어린이 국악 콘텐츠를 제작해 보급하겠다는 청사진을 내놓았다.


 또 북한 함경북도∼강원 동해안에서 점차 사라지는 동부 민요의 연결 고리 역할을 하고, 남북교류 협력에 대비한 국악의 전진기지가 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악원 건립 이후 인건비 지출을 최소화하는 차원에서 국내에서 처음으로 상주하는 단원과 교수가 없는 모델을 제시했다.


 시는 건물 건립에 500억원이 소요되는 것과 관련해 절반가량을 지자체가 부담하고 부지도 제공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는 강릉국악원이 들어오면 오죽헌 등 다양한 전통문화 유산과 연계한 콘텐츠 개발이 가능해짐에 따라 관광객이 늘어나고,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시장은 “국립 강릉국악원 유치전에 최선을 다해 뛰어들겠다”면서 “과거에는 여건이 성숙하지 않아 유치를 중단했지만, 최근 시대 흐름에 맞춰 강릉이 최적지라는 판단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국립 국악원 유치전에는 강원 도내에서 ‘아리랑의 고장’인 정선군이 이미 뛰어든 상태다.


 앞서 충남 공주시는 국립 충청국악원 공주 설립 청원서와 유치 서명부를 지난달 국립국악원과 문체부에 제출한 상태다.


 이밖에 광주광역시, 충북 영동군, 경북 경주시, 제주특별자치도도 국립 국악원 분원 유치 의지를 표명하면서 유치전은 가열되고 있다.


 현재 국악원 분원은 전북 남원과 진도, 부산 등 3곳에 설치돼 있다.


 강릉/ 이종빈기자 ejb@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