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9 11:15 (수)
순천시 '더불어 행복한 다문화 사회' 만든다
상태바
순천시 '더불어 행복한 다문화 사회' 만든다
  • 호남취재본부/ 서길원기자
  • 승인 2019.07.19 03: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 이주여성 일자리·통번역서비스·역량강화 등 지원
다문화가정 자녀 돌봄사업 등 다양한 교육·지원 추진

<전국매일신문 호남취재본부/ 서길원기자> 전남 순천시에는 1,263세대의 다문화 가정이 이웃해 살고 있다.
 시는 다문화 가정의 안전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 다양한 교육과 지원 사업들을 추진하고 있다.
 
 ●결혼 이주여성 조기 정착과 일자리 지원
 순천시는 결혼 이주여성들의 조기 정착과 일자리 지원을 위해 일상생활에 필요한 통번역서비스, 역량 강화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결혼 이주여성들의 입국 초기 가족생활, 국가 간 문화차이와 언어불통으로 느끼는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통번역 서비스와 수준별 한국어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 결혼 이주여성들의 건강한 삶을 위해 결혼이민자 건강테스트, 산모도우미 운영 등 다양한 지원 사업도 운영 중이다.


 각종 자격, 기술 취득 비용을 지원해 이주여성의 자립 지원을 위한 ‘외국인 주부 터전마련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이주여성의 일자리 창출과 다문화가정 자녀에게 기초 외국어 교육 등을 위해 지역아동센터 등 13개소에서 외국어 교육을 위한 ‘모국어 아카데이 톡톡 선생님'도 운영해 안정적 삶을 지원하고 있다.


 다문화에 대한 인식 개선을 위해 이주여성 10명을 채용해 어린이집, 초등학교 등 160개소에 이주여성의 모국 문화와 의상 체험, 놀이 소개, 음식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과 함께 지역아동센터에 ‘모국어 아카데이 톡톡 선생님'도 운영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다문화가정 자녀 돌봄 지원
 시는 이중 언어로 인해 정체성 혼란을 겪고 있는 유치원생과 초등학생 다문화가정 자녀들을 대상으로 돌봄 지원 사업도 추진 중이다.


 또 가정을 찾아가 한국의 말과 글에 익숙하지 않은 엄마들을 도와주는 ‘자녀 책읽어주기 사업', ‘다문화가정 아동적응 지원 서비스' 등 양육에 필요한 사업을 펼치고 있다.


 시는 앞으로 다문화가족 자녀를 위한 교육지원청과 연계를 통해 다문화 교육의 공감대 형성을 위한 교육 지원도 이어나갈 계획이다.
 
 ●건강하고 행복한 다문화가정 분위기 조성

 순천시는 다문화가정 내 폭력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어 이달 말까지 실태조사를 통해 가정폭력 예방에 적극 대처할 계획이다.


 그동안 순천시에서는 취약, 위기가족의 가족관계 향상을 위해 임신, 출산, 영유아기,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생애주기별 부모지원, 예비 아버지들을 위한 아버지 대상 교육과 자조모임 등 아버지 역할을 강조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시는 이주여성 상담 및 가정성폭력 등 관련시설 운영을 강화하고 피해자와 가정성폭력 등 시설을 신속하게 연계해 보호 지원할 수 있는 체계도 확립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 순천시는 다문화가정은 지역이 함께 돌본다는 개념을 도입해 지난 6월 순천시와 순천대학교, 순천중앙교회가 협업해 다문화가족 교류소통 공간인 ‘다가온'을 개소했다.


 ‘다가온'에서는 결혼 이주여성의 자조활동과 사회적응, 자녀양육 등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서길원기자 sgw3131@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