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군, 도둔지구 연안정비 사업 '청신호'
상태바
서천군, 도둔지구 연안정비 사업 '청신호'
  • 서천/ 노영철기자
  • 승인 2019.07.19 03: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서천/ 노영철기자 > 충남 서천군(군수 노박래)의 숙원이었던 서천군 서면 도둔지구 연안정비 사업이 국가사업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군에 따르면 지난 17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해양수산부 주최로 열린 ‘제3차 연안정비 기본계획’ 수립을 위한 공청회에서 총공사비 200억 원 이상인 경우 국가에서 시행하는 연안 보전 사업으로 도둔지구가 검토됐고, 송림지구, 당정지구, 생물자원관지구, 유부도지구는 지자체 사업으로 검토됐다고 밝혔다.
 군은 지난해 2월 도둔지구를 비롯해 송림지구, 당정지구, 생물자원관지구, 유부도지구, 남전1, 2지구 등 총 7개소를 대상으로 연안 침식과 노후상태, 사업 필요성, 주민피해 현황 등을 조사해 제3차 연안정비 기본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요청했다.
 또 지난 5월에는 노박래 군수가 해양수산부를 방문 도둔리 해안지역 거주 주민들의 피해 상황을 직접 설명하고 6월에는 주민설명회를 개최하는 등 기본계획반영을 위해 강한 의지를 보였다.
 해양수산부의 검토 결과를 확인한 노박래 군수는 “리아스식 해안의 아름다움을 가진 우리 지역 해안이 난개발되지 않도록 친환경적으로 설계하고 시공할 것”이라며, “향후 추진 시 주민공청회 등을 통해 성공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서천/ 노영철기자 noyc@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