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다나스' 20일 상륙…남부지방 이례적 폭우
상태바
태풍 '다나스' 20일 상륙…남부지방 이례적 폭우
  • 김윤미기자
  • 승인 2019.07.19 0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도 세지고 수증기 많아…장마전선까지 겹쳐 많은 비 우려
<전국매일신문 김윤미기자>

   장마전선에 제5호 태풍 '다나스'의 북상까지 겹쳐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매우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폭우로 '심한 피해'가 우려된다며 만반의 대비를 주문했다.

    19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 다나스는 이날 오전 3시 현재 대만 타이베이 북동쪽 약 360㎞ 해상에서 시속 22㎞로 북진하고 있다. 소형 태풍으로, 중심기압은 990hPa이다.

    다나스는 이날 오후 9시 서귀포 서남서쪽 270㎞ 해상을 지나 20일 오전 9시에는 전남 진도 남남서쪽 약 50㎞해상에 도달해 남부 지방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나스는 대만 근처 수온 30도 이상의 해역을 지나며 강도가 세진 상태다. 다량의 열대 수증기를 동반하고 있어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많은 비를 뿌릴 것으로 기상청은 보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남부 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극단적이고 이례적인 폭우를 동반할 수 있다"며 "절대적인 대비와 주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남부 지방은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고 있다. 부산과 경남 일부 시·군, 제주도 일부 지역에는 호우경보가 발효돼 있다. 경남의 다른 시·군과 전남 일부 시·군, 울산 등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오전 7시 현재 강수량은 삼각봉(제주) 128.5㎜, 제주공항 119.0㎜, 거문도(여수) 76.5㎜, 거제 60.0㎜ 등이다. 제주도의 경우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 이상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다.

    기상청은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이날까지 주로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비가 내리고, 오후부터는 태풍 다나스의 영향이 더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은 "제주도에 이미 많은 비가 내린 가운데 태풍 다나스의 북상으로 내일까지 매우 많은 비가 예상돼 심한 피해가 우려되니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며 거듭 주의를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