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일본 수출규제 대응 긴급자금 50억 저금리 지원
상태바
영등포구, 일본 수출규제 대응 긴급자금 50억 저금리 지원
  • 박창복기자
  • 승인 2019.07.19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함께 ‘특별신용보증제도 업무협약’ 체결

<전국매일/서울> 박창복 기자 =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이달 일본의 수출규제 사태로 피해를 입게 될 지역 내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우리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함께 ‘특별신용보증제도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긴급자금 지원’에 나섰다.

이로써 구는 ‘특별신용보증제도’를 활용해 총 50억 원 규모의 자금을  2.5%의 저금리로 피해 기업에 긴급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이번 협약을 통해 ‘특별신용보증제도’ 의 총 지원 규모를 지난해 17억 원에서 200억 원으로 크게 확대하고 구청을 방문하는 등의 불필요한 행정 절차를 대폭 축소했다. 

구는 총 지급액 200억 원 가운데 연말까지 피해 기업을 위해 50여억 원을 우선 지원하고, 1년에 50억 원씩 4년 동안 배분 지원할 계획이다. 

각 기업의 보증한도액은 5000만 원이며, 상환조건은 △1년 거치 3년 균등 분할 상환 △1년 거치 4년 균등 분할 상환 △1년 만기 일시 상환 중 선택할 수 있다.   

지원 대상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 업체는 물론, 신용 상태는 양호하나 담보능력이 부족해 대출받기 어려운 지역 내 소상공인도 포함한다. 자금 때문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이 신용보증서를 받을 수 있도록 구가 서울신용보증재단에 해당 기업을 추천해 준다. 

신청 기간은 연중 상시며, 신청을 원하는 구민은 구청 문의 후 별도의 추천서 작성 없이 우리은행이나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구청 일자리경제과(☎2670-3426), 신용보증재단(☎1577-6119) 또는 우리은행(☎2671-4737)으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