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봉구, 아이용품 앱으로 주문하면 집앞으로 배송
상태바
서울 도봉구, 아이용품 앱으로 주문하면 집앞으로 배송
  • 서울 인터넷뉴스
  • 승인 2019.07.19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서, 옷, 교구, 유모차 등 다양한 물품 ··· 찾아가는 매입·교환 서비스도 인기
- 이동진 구청장, “‘다양한 공유사업으로 지속가능한 도봉구 구현에 앞장설 것”
<전국매일신문 서울 인터넷뉴스>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가 공유촉진사업 및 활성화 추진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아이용품 공유사업’이 지역 부모들 사이에서 화제다.

아이들이 성장기별로 다양한 장난감과 육아용품을 체험하고 교체할 수 있도록 진행하고 있는 ‘아이용품 공유사업’은 육아맘들 사이에서 널리 이용되고 있다.

구는 ‘아이용품 공유사업’ 사업진행을 위해 지난 2017년 서울시가 지정한 공유기업 아이베이비(www.i-baby.co.kr), 픽셀(https://web.picksell.co.kr)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주민들의 가계비용 절감은 물론 공유를 통한 지속가능한 공유문화 정착에서 앞장서고 있다. 공유물품은 도서, 옷, 장난감, 교구, 유모차 등 다양하다.

아이용품 공유를 원하는 주민은 서울시가 지정한 공유기업에 모바일 앱으로 접속해 회원가입 후 필요한 용품을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특히, 앱에서 신청하고 ‘방문수거 신청하기’를 선택하면 가정으로 직업 배달 및 수거 서비스를 하고 있어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대여뿐 아니라, 매입과 교환도 가능해 다양한 용품들이 공유되고 있다. 

이동진 구청장은 “주민들이 자발적이고 다양한 공유를 통해 따뜻한 마을공동체를 만들어 가고, 지역에 공유문화가 널리 확산되길 바란다.”면서 “지속가능한 도봉구 구현을 위해 다양한 공유사업을 발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서정익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