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누리봉사단, 열무김치 담가 중증장애인·독거노인 전달
상태바
한국당 누리봉사단, 열무김치 담가 중증장애인·독거노인 전달
  • 대전/ 정은모기자
  • 승인 2019.07.21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대전/ 정은모기자>

자유한국당대전시당 누리봉사단이 송강사회복지관을 찾아 여름철 밥도둑인 열무김치를 담가 전달하는 봉사를 했다고 21일 밝혔다.

누리봉사단원들은 86회 정기 봉사활동을 맞아 열무를 다듬고 갖은 양념으로 맛을 낸 열무김치를 담가 장애인과 독거노인 등 150여 가정에 배달했다.

육동일 시당위원장과 김광래 누리봉사단장을 비롯해 박희조 수석대변인, 김경태·이매라 부위원장, 조성호 기초의원협의회장, 조은경 여성위원장, 한동권 디지털정당위원장, 박용필 홍보위원장, 조수연 윤리위원장, 이근섭 인재영입위원장 등이 동참했다.

또한 황수동 시각·발달장애특별위원장, 이순자 주민자치특별위원장, 안길찬 지역교통대책특별위원장, 박태희 지역문화예술특별위원장, 강노산 서구의원, 이희환·윤광준·윤정희 유성구의원 및 누리봉사단원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대전시당 육동일 위원장은 “초복이 지나고 본격적인 여름철이 시작되면서 일반인들은 계곡과 해변으로 피서를 가지만 중증장애인과 독거노인 같은 취약한 계층은 무더위에 그대로 노출될 수밖에 없다”며 “오늘 정성스레 담근 열무김치가 이 분들의 입맛을 돋구어 더위를 이기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대전/정은모 기자 J-e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