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6 17:53 (수)
경북 상주서 3.9 지진 시민들 신고전화 빗발
상태바
경북 상주서 3.9 지진 시민들 신고전화 빗발
  • 경북/ 신용대기자
  • 승인 2019.07.21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규모 불구 별다른 피해 없어
원자력발전소도 정상 가동중
<전국매일신문 경북/ 신용대기자>

 “폭발 소리 같은 게 들리더니 갑자기 흔들렸어요” 휴일인 21일 오전 경북 상주에서 규모 3.9 지진이 발생하자 시민들은 놀란 가슴을 달래기 바빴다.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지진 발생 직후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가 180건(오전 11시10분 기준) 접수됐다. 지역별 신고 및 문의 건수는 경북 13건, 대전 30건, 충북 80건, 대구 2건, 전북 2건, 서울 1건, 세종 30건, 경기 19건, 충남 3건이다.


 구미시민 강모 씨(34)는 “건물이 흔들리길래 큰 트럭이 지나간다 싶었는데 5초 뒤 지진 발생 알람을 받았다”고 말했다. 세종시민 김모 씨(32)는 “크게 건물이 휘청하더니 흔들렸다”며 “너무 무섭다”고 전했다.


 지진을 느낀 이들은 곧바로 인터넷 커뮤니티에 글들을 남겼다. 한 네티즌은 “상주 지진을 대전에서도 느꼈어요”라며 “으다다다다 하는 소리와 함께 아파트가 흔들렸다”고 남겼다.

   문경새재를 방문 중이라는 한 문경시민은 “진동에 깜짝 놀랐다”며 “지진 진동이 소리도 동반한다는 걸 처음으로 느꼈다”고 했다.


 경북 상주에서 가까운 남쪽에 있는 대구에서는 지진을 많이 느끼지 못하고 오히려 충북, 충남, 경기 등 한반도 내륙 중심부 지역에서 더 많이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진은 이날 오전 11시4분께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 지역(북위 36.50, 동경 128.10, 지진 발생 깊이 14㎞)에서 발생했다. 계기 진도는 경북·충북 4, 대전·세종·전북은 3, 강원·경기·경남·대구·충남은 2로 분류됐다.

   진도 4의 경우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지진을 느끼고 밤에는 잠에서 깨기도 한다. 그릇과 창문 등은 흔들린다.


 앞서 상주에서는 전날 오전 0시38분께 규모 2.0인 무감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진앙은 북위 36.33, 동경 128.08, 지진 발생 깊이는 15㎞였다.


 비교적 큰 규모의 지진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별다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북 울진군의 한울원자력발전소와 경북 경주시 양남면의 월성원자력발전소는 정상 가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 신용대기자 shinyd@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