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 장애인 복지 정책 선제적 대응 펼친다
상태바
홍성군, 장애인 복지 정책 선제적 대응 펼친다
  • 홍성/ 최성교
  • 승인 2019.07.25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홍성/ 최성교>

 충남 홍성군이 지난 1일부터 시행된 장애등급제 폐지에 맞춰 관내 7,400여 장애인의 행복한 삶을 위해 선제적 대응에 나선다.

 

 앞서 정부는 이달부터 기존 장애등급제를 폐지하고 기존 1~3급을 ‘장애의 정도가 심한 장애인’, 4~6급을 ‘장애의 정도가 심하지 않은 장애인’으로 개편한 바 있다.

 

 우선 군은 발달장애인 방과 후 돌봄서비스를 본격 도입할 예정으로 일반 중고등학교 및 특수학교(중·고등학교에 해당하는 학급) 만12세 이상 18세 미만 청소년 발달 장애인을 지원 대상으로 1일 2시간, 월 44시간(주 5일) 돌봄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만 18세 이상 재학생의 경우 재학증명서 제출 시 이용가능하며, 대상자에게는 전액 무상으로 서비스를 제공 할 계획이다.

 

 또한 군은 군 단위 최초로 건립된 장애인 스포츠센터 활성화 사업에도 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장애인들의 선호도가 높은 탁구, 배드민턴 등 장애인 전용 프로그램 16개와 어울림 프로그램 7개를 집중 운영할 계획이다.

 

 군은 이를 위해 생계·의료·주거·교육 수급가구 및 차상위 계층가구의 만12세~만23세 등록 장애인 신청자를 중심으로 7월부터 12월까지 6개월간 장애인 본인과 보호자 1인에게 최대 월 8만원씩 스포츠 강좌 수강료를 지원한다.

 

 또한 군은 관내 장애인 편의시설 10여 곳에 대한 프로그램 운영 내실화를 통해 일자리 제공 및 여가활동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군은 우선 직업 재활시설인 장애인 보호작업장 운영에 3억 원의 사업비를 지원한다. 참여인원 30명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근로자의 훈련과 보호를 통해 근로 장애인이 근로사업장이나 경쟁적인 고용시장으로 옮겨갈 수 있도록 일자리 디딤돌 역할도 수행하고 있어 사회 공익적 가치 면에서 특별하다.
 
 또한 군은 이동 통행권에 제한을 받는 장애인들의 복지 편의서비스 제고를 위해 설립된 생활이동지원센터에도 3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해당 센터는 이동에 어려움을 겪는 장애인들을 위해 2대의 차량을 운행하여 직장 출・퇴근, 시장보기, 외출 및 병원 이용 등 생활 이동 편의를 제공한다.

 

 군은 서예교실, 탁구교실 등 장애인 여가 프로그램 12개, 역량강화 자격 취득사업 2개 과정 서비스를 장애인 복지관 위탁운영을 통해 지원한다. 상반기 신청자 수는 여가 프로그램 200여 명, 자격취득사업 30여 명이 있다.

 

 그 밖에 군은 2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장애인 활동 보조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장애인종합복지관, 다님길장애인자립생활센터 2개의 시설에서 주간보호서비스도 운영 중에 있다. 또한 장애인가족지원센터를 운영해 장애인 가족에 대한 심리 상담과 역량강화 등 지원 프로그램을 강화한다.

 

 군 관계자는 “지난 1일부터 개편된 장애인 등급제 개편을 숙지하시고, 군에서 전개하는 장애인 복지정책에 군민들께서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시고 더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홍성/ 최성교  sgchoi@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