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18:25 (수)
영등포구의회,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규탄 결의문’ 발표
상태바
영등포구의회,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규탄 결의문’ 발표
  • 박창복기자
  • 승인 2019.08.07 0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박창복기자>

영등포구의회(의장 윤준용)는 8월 5일 영등포아트홀 정문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규탄하고 반성과 철회를 촉구하는 규탄 대회를 열고 결의문을 발표했다. 

이날 규탄 대회에는 윤준용 의장을 비롯한 영등포구의회 의원들과 구의회사무국 직원 및 관계자 등 40여명이 참여했으며, 김길자 운영위원장이 영등포구의회의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에 따른 규탄 결의문’을 낭독했다.

결의문 내용으로는, 우선 “일본 정부의 첨단산업 소재 수출 제재 강화와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결정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라며, “이는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원칙을 합의한 G20 정상회의 선언과 WTO 협정 등에 정면으로 배치되는 행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번 무역 제재는 일본 정부의 과거사 청산 의지가 없음을 전 세계 만방에 알린 것”이라며, “대한민국의 국격, 국민, 사법부 모두를 무시하는 비이성적인 처사”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아울러 “정치, 경제, 문화 1번지인 영등포구의회는 38만 구민들의 한 마음 한 뜻을 대변함으로써 일본 정부의 책임있는 행동을 촉구한다.”라며, “일본 정부는 국제사회의 무역질서를 어지럽히는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강제징용 피해 배상을 즉각 이행하며 영등포구민들은 일본 정부의 반성과 변화가 있을 때까지 일치단결해 적극적으로 대처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결의했다.

윤준용 의장은“이번 경제보복이 한일 양국의 외교 관계를 파국으로 치닫게 하는 어리석은 행위”임을 강조하며, “영등포구의회에서는 이번 일본의 행위에 대해 구민들과 함께 일치단결해 한 마음 한 뜻으로 엄중하고 단호하게 대처할 것”이라는 각오를 밝혔다.

다음은 영등포구의회에서 금일 발표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따른 규탄 결의문」의 전문이다.

  

<결의문 원문>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문

우리는 일본정부가 지난 해 일본 전범기업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반도체 등 첨단산업 소재 등에 쓰이는 필수 부품 · 소재의 수출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고,

안보상 우호국에 부여하고 있는 포괄적 수출 우대 자격인 화이트 리스트에서 한국을 배제하기로 결정했음에 심히 유감을 표명한다.

그동안 일본 정부는 식민지배에 대한 반성은커녕 우리 정부의 대북제재 불이행 등을 들먹이며 가짜뉴스로 우리 정부를 모독하고 오히려 경제 보복을 통해 적반하장의 행보를 보이고 있는 바, 구민의 대표기관인 영등포구의회는 이와 같은 일본정부의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고자 한다.

표리부동한 일본정부의 편협하고 아전인수 격인 이번 조치는 제국주의의 과오를 가리기 위한 자기반성 없는 잔여물과 다름없으며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 원칙’ 이라는 합의를 이룬 “G20 정상회의 선언”뿐만 아니라 “WTO 협정”등에도 정면 배치되는 행보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