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5 11:52 (화)
동대문구의회, 일본정부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대회 개최
상태바
동대문구의회, 일본정부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대회 개최
  • 박창복기자
  • 승인 2019.08.09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서울> 박창복 기자 = 동대문구의회(의장 김창규)는 최근 논란이 확산되고 있는 일본정부의 경제보복과 관련해 지난 8일 본회의장에서 ‘일본 정부 경제보복에 대한 규탄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번 규탄 결의대회는 지난 해 10월 우리 대법원이 일본 기업에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을 내림에 따른 보복으로 일본 정부가 지난 7월 1일부터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제조에 필수적인 부품 소재의 수출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백색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하는 것에 대해 동대문구의회는 깊은 우려와 유감을 표명하고 경제보복 행위를 즉각 철회할 것을 요구했다.

성명서 주요내용은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 규제조치 및 그 외 경제보복 조치 즉각 철회 ▲식민시대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진정성 있는 사과 및 우리 사법부의 피해자 배상판결 존중과 적극 이행 ▲일본제품 불매운동 및 일본여행 자제이며 동대문구의회 18명 의원 모두는 35만 동대문 구민과 함께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과가 이뤄질 때까지 일본 제품 불매와 여행 자제 등 생활실천 운동을 적극 지지하고 동참할 것을 다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