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1 13:17 (금)
동대문구, 일본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 간담회 개최
상태바
동대문구, 일본수출규제에 따른 중소기업 간담회 개최
  • 박창복기자
  • 승인 2019.08.15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지역 중소기업인 29명에게 일본수출규제에 따른 애로사항 듣고 지원방안 강구하는 자리 마련
<전국매일신문 박창복기자>

동대문구(구청장 유덕열)가 14일 구청 기획상황실에서 일본수출 규제 및 백색 국가 제외에 따른 피해기업의 애로사항 청취 및 지원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동대문구 상공회 기업인 및 관내 중소기업 대표 20여 명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 기업인들은 현재 기업인들의 경영의 어려움, 최저임금제의 문제점, 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에 대한 상환기간 연장 건의 등에 대한 의견을 전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서일석 ㈜원코리아투어여행사 대표는 “현재 일본으로 여행가는 여행객이 70~80% 감소하고, 홍콩 집회로 홍콩 공항도 폐쇄돼 전방위적으로 여행사 운영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전했다.

구는 지역 내 중소기업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기업피해신고센터를 개설해 피해기업의 건의사항 접수하고 있으며, 피해기업에 대한 원활한 자금조달 및 경영안정화 지원을 위해 우리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협약을 맺고 100억 원을 지역 내 중소기업 또는 소상공인에게 저금리(1.5% 이자지원)로 지원한다. 기업 당 보증한도액은 5000만 원으로 구에서 추천시 기업심사 기준이 완화돼 신용보증재단에서 보증서를 받을 수 있다. 또한 피해기업을 위해 최대 1년까지 지방세 납부 기한 연장, 징수유예 등 세제 지원도 할 예정이다.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은 “일본 수출 규제와 관련해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구 차원의 지원사항들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현장의 애로사항 중 정책에 반영해야 할 부분에 대해서는 중앙정부에 적극 건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