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21:14 (토)
문화재청, 무형유산 현장학교 개최
상태바
문화재청, 무형유산 현장학교 개최
  • 대전/ 정은모기자
  • 승인 2019.08.19 1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대전/ 정은모기자>

문화재청의 후원을 받는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가 문화재청 한국전통문화대학교와 함께 오는 23일까지 한국전통문화대학교에서 무형유산 현장학교를 개최하고 있다. 

무형유산전문가를 양성하고 서로간의 정보 소통을 위한 현장학교는 아시아태평양 무형유산고등교육네트워크 회원 대학 소속 학생과 연구자 30여 명이 참여한다.

무형유산 현장학교는 12개의 강의와 현장방문으로 구성되는데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2003 협약의 기본 개념을 시작으로 유네스코 디지털헤리티지 보존정책, 무형유산과 젠더, 무형유산 연구 방법론, 한국의 무형유산 보호 정책 등에 대해 학습한다.

또한 충남 서천의 한산 모시관, 칠공방, 부채공방 등 무형유산 현장을 직접 방문하여 연행자, 보유자와 만나 체험의 시간도 가진다.

APHEN-ICH는 2018년 9월 아태센터와 유네스코방콕사무소의 협력 아래, 아태지역 무형유산 고등교육 발전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출범했다.

현재 한국전통문화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중국 베이징 사범대학교, 태국 탐마셋 대학교 등 아태지역 11개국 17개 대학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초대 사무국에는 한국전통문화대학교가 선출됐다.

아태센터와 한국전통문화대학교는 앞으로도 APHEN-ICH 회원 간 교류 촉진과 연구 역량 강화를 위한 학술대회 개최와 교육과정 개발, 공동 연구 등 다양한 협력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대전/정은모 기자 J-e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