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의회 복지도시위원회, 복지사각지대 발굴 시스템 점검 간담회 개최
상태바
용산구의회 복지도시위원회, 복지사각지대 발굴 시스템 점검 간담회 개최
  • 박창복기자
  • 승인 2019.09.0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서울> 박창복 기자 = 용산구의회(의장 김정재)는 지난 3일 구의회 제2회의실에서 용산구 복지사각지대 발굴 시스템을 점검하고자 간담회를 개최했다.

최근 탈북민 모자 사망 사건 등 우리 주변의 안타까운 일들이 연이어 일어남에 따라 용산구의회 복지도시위원회(위원장 설혜영)는 관내 복지사각지대 발굴 시스템을 다시 점검하고자 이번 간담회를 주관했다.

간담회 순서는 구청 복지담당 부서로부터 용산구의 복지사각지대 발굴 관리현황과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의 복지분야 추진체계를 듣고 질의·응답과 향후 대책을 논의하는 순서로 진행됐으며 의원과 전문위원 및 관련 직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복지사각지대 발굴시스템이란 사회보장급여의 이용·제공 및 수급권자 발굴에 관한 법률 및 시행령에 따라 단전·단수·월세체납 등 취약계층 관련 15개 기관 29종 정보의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해 복지사각지대 대상자를 선제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한다.

설혜영 복지도시위원장은 “용산구에서 복지사각지대 발굴시스템에서 통보된 1,200여가구를 대상으로 10월31일까지 2개월동안 고위험 위기가구에 대한 실태조사가 이뤄진다고 하니 내실 있게 진행되기를 기대한다. 열악한 상황에서도 현장에서 열심히 근무하는 사회복지 담당 공무원께서 구민 복지증진을 위해 더욱 노력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