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희 의원, 금연 예산은 매년 늘지만 금연 성공률은 하락
상태바
김승희 의원, 금연 예산은 매년 늘지만 금연 성공률은 하락
  • 박창복기자
  • 승인 2019.09.16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레니클린 성분 금연보조제, 자살 등 부작용 발생 여전

<전국매일/서울> 박창복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은 지난 15일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시도, 시군구별 금연성공률’자료를 공개했다.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5년부터 2018년까지 금연을 성공한 비율이 꾸준히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금연성공률은 6개월 간 금연에 성공한 사람으로부터 금연클리닉 서비스 등록 후 실제로 금연을 시작하기로 결심한 사람을 나눈 비율이다.

자료에는 보건소 금연클리닉의 1인 당 예산은 2015년 최고를 기점으로 2016년에 대폭 감소한 뒤 지난해까지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도별 보건소 금연클리닉 1인당 예산은 2015년 69,429원으로 지난 4년 간 가장 많은 것으로 확인됐고 그 뒤로 2016년 52,881원, 2017년 56,448원 2018년 64,734원으로 최근 3년간은 꾸준히 증가했다. 반면, 연도별 등록자수 기준 6개월 금연성공률을 살펴보면 오히려 4년 연속으로 하락했다.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2018년 시도별 등록자수 기준 6개월 금연성공률을 살펴본 결과 17개 시도의 평균 6개월 금연성공률은 38.14%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대전의 성공률이 가장 높고 서울의 성공률은 가장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2018년 시군구별 금연클리닉 6개월 금연성공률 현황을 살펴보면 상위 20개 보건소는 성공률이 50% 이상인 반면 하위 20개 보건소는 23%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상위 20개 보건소를 살펴보면 전남 순천시, 경기 성남시 수정구, 인천 남구, 인천 남동구, 경기 수원시 팔달구, 경기 성남시 중원구, 전북 순창군, 경기 수원시 권선구, 충남 서천군, 경기 수원시 장안구, 경기 수원시 영통구, 대전 서구, 인천 계양구, 전북 완주군, 제주 제주시 동부, 인천 서구, 부산 강서구, 경기 용인시 처인구, 대전 대덕구, 충남 서산시 보건소가 있다. 

하위 20개 보건소는 경기 이천시, 경북, 의성군, 경기 연천군, 경북 울릉군, 경기 용이인시 수지구, 전남 고흥군, 경기 부천시, 전북 임실군, 경남 의령군, 경북 성주군, 대구 달성군, 서울 관악구, 경북 봉화군, 경기 남양주, 경북 구미시 선산, 서울 마포구, 전남 신안군, 인천 강화군, 경기 구리시, 강원 삼척시 보건소가 있다. 

또한 금연클리닉 등록자에게는 금연약물이나 금연패치, 금연껌 등 금연 보조제가 제공되는데 ‘O픽스’가 주로 쓰인다. O픽스는 두드러기나 메스꺼움, 악몽 등의 부작용을 유발해 논란이 된 약품이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2007년부터 올해 3월까지 O픽스 복용 이후 자살 5건, 자살시도 1건, 우울증 50건 등이 보고됐고 특히 1년 전인 2018년에도 자살 부작용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2018년에도 금연보조제 예산 383억2000만원 중 97.3%가 O픽스 구입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 

김승희 의원은 “비효율적인 금연사업을 계속할 게 아니라 보건소 금연클리닉 사업 평가를 통해 전면적인 사업개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