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RPC 수확기 농가 벼 매입능력 80%로 확대
상태바
경북도, RPC 수확기 농가 벼 매입능력 80%로 확대
  • 경북/ 신용대기자
  • 승인 2019.09.17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는 소비자 기호변화, 농촌인력의 고령화 등 급변하는 국내외 쌀 유통환경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경북 쌀의 품질 향상과 농가편의 제공을 위해 RPC(미곡종합처리장)의 수확기 농가 벼 매입능력을 현재 60%에서 오는 2023년까지 80%로 확대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올해 RPC 벼 건조·저장시설 확충과 시설현대화 사업에 총 88억 원을 지원하고, 매년 100억 원을 투입한다.

우선 미곡종합처리장의 건조저장능력을 확충하기 위해 경주시농협RPC, 의성군농협RPC 등 12개 RPC에 73억 원을 지원해 630톤의 건조시설, 8500톤의 저장시설 및 원료투입시설 등을 설치해 수확기 수매에 따른 농가부담을 줄여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경북쌀의 품질 향상을 위해 남포항농협RPC, 영주농협RPC등 7개 RPC에 노후화된 정미기, 연미기, 색체선별기 등 도정시설 교체에 필요한 사업비 15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지난해 사업을 완료한 예천군농협RPC와 상주농협RPC에서는 벼 도정시설과 건조·저장시설 준공으로 농민들이 수확기 산물벼 출하를 위해 도로변에 장시간 대기하는 불편이 해소됐으며 교통사고 위험도 크게 줄어들었다.

또한 벼 건조저장시설 지원으로 쌀의 고품질 유지 및 수확기 농가별 판로 확보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국매일신문] 경북/ 신용대기자
shinyd@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