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구제역·AI·ASF 대비 24시간 비상체제 돌입
상태바
충남도, 구제역·AI·ASF 대비 24시간 비상체제 돌입
  • 충남취재본부/ 한상규기자
  • 승인 2019.09.1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충남취재본부/ 한상규기자> 충남도는 내년 3월까지 구제역·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방지를 위한 특별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16일 밝혔다.

 도는 우선 시·군을 비롯한 가축위생방역지원본부 및 농협 충남도지회 등 19곳에 특별대책 상황실을 설치, 24시간 비상상황 체제에 돌입한다.

 주요 추진내용은 ▲가축방역관, 축산농가별 전담관, 공수의, 방역지원본부 등 현장·전화예찰 강화 ▲공동방제단 및 시·군보유 소독차량 123대를 활용, 매주 수요일 일제 소독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철새분변 등에 대한 AI 항원검사 및 구제역 항체검사 등 6만1000건 실험실 검사를 실시하고, 주 1회 도와 시·군 합동 교차 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다.

 추욱 도 농림축산국장은 “가축방역은 지자체의 노력도 중요하지만 꼼꼼한 축사 내외소독 등 차단방역을 위한 축산농가의 책임의식이 가장 중요하다”며 “외부인 출입통제 등 차단방역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충남취재본부/ 한상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