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성 경상대교수팀, 2차원 폴리로탁세인 획기적 제조법 개발
상태바
이심성 경상대교수팀, 2차원 폴리로탁세인 획기적 제조법 개발
  • 진주/ 박종봉기자
  • 승인 2019.09.18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진주/ 박종봉기자 >경남 진주시에 소재한 국립 경상대학교(GNUㆍ총장 이상경) 자연과학대학 화학과 이심성 교수팀이 원통형 필라아렌 유도체를 이용해 나노과학의 핵심소재인 ‘2차원 폴리로탁세인’을 제조하는 획기적 방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로탁세인(rotaxane)은 바늘코(또는 구슬)에 실을 꿰는 것처럼 반응물들이 물리적 또는 기계적으로 얽혀서 생성된 물질을 의미한다.

로탁세인 및 이들의 고분자인 폴리로탁세인은 구조적으로 흥미로울 뿐 아니라 차세대 나노기술로 주목받는 분자모터 등 다양한 분자기계의 원천물질로 주목받고 있다.

현재까지 불과 몇 가지 2차원 폴리로탁세인이 보고돼 있으며 그 제조법은 바늘코에 실을 꿰고 이를 일직선으로 상호 연결하여 1차원 구조를 만든 후 나란히 배열된 1차원 구조를 다리결합으로 천을 짜듯이 2차원으로 만드는 과정을 거친다.

특히 기존 방법에서는 실을 꿸 때 사용하는 성분과 다리결합에 사용하는 성분은 전혀 다른 물질이었다.

이심성 교수 연구팀은 자체 설계한 필라아렌 유도체를 은 이온 및 선형분자인 이시아노옥탄과의 단 한 번의 반응을 통해 높은 수율로 2차원 폴리로탁세인 제조에 성공했고 그 구조를 X-선 단결정 회절 분석으로 규명했다.

진주/ 박종봉기자 bjb@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