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2019년도 웰니스 관광지 공모사업 2곳 선정
상태바
강원도, 2019년도 웰니스 관광지 공모사업 2곳 선정
  • 춘천/ 김영탁기자
  • 승인 2019.09.18 14: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춘천/ 김영탁기자>

대한민국 관광산업의 질적 성장과 활력 제고를 위해 문화체육관광부·한국관광공사(KTO)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2019년도 웰니스 관광시설 공모사업」에 ‘원주 뮤지엄산 명상관’과 ‘평창 용평리조트’ 등 강원도 2개 시설이 최종선정 되었다.


‘웰니스 관광자원 육성사업’은 전국 지자체 및 지역관광기관으로부터 추천된 40개소의 후보지 중에서, 전문가・외국인 등으로 구성된 1・2차 현장평가와 선정위원회의를 실시하는 등 3차에 걸친 심사를 통하여 전국 10개소가 최종선정 되었다.


그 중 강원도는 원주 뮤지엄산 명상관과 평창 용평리조트 2개소가 선정되었으며, 전국 지자체 중 2개소 이상 선정된 곳은 강원도가 유일하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한국형 웰니스 대표관광지로서 집중 홍보 육성된다.


원주 뮤지엄산 명상관은 안도 타다오 건축의 미술관 ‘산’ 內에 돔형태로 설치된 명상관으로 보이스명상, 침묵명상(싱잉볼 사운드 힐링), 쉼 명상등  미술관에서 경험하는 웰니스 체험을 상설 운영하는 명상관이다.


평창 용평리조트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지로서 용평리조트 內  발왕산(국내최장 관광 케이블카 탑승)에서 펼쳐지는 ‘최고(最高)의 힐링’ 프로그램(걷기명상, 식물향기 아로마테라피 등) 운영 중이다. 향후, 강원도와 문체부・KTO는 공동으로 ‘자연·숲치유’, ‘힐링·명상’ 등 테마별 우수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국내외 홍보 활동과 외국인 수용 여건 개선사업 등을 병행하여 해외 관광객 유치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강원도 김창규 관광마케팅과장은 “최근 웰빙과 건강, 행복 등이 관광산업에도 중요한 이슈로 부상하고 있는데,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도시로 향상된 인지도와 한국형 웰니스 관광자원을 접목시켜서 해외 관광객을 적극적으로 유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춘천/ 김영탁기자 (youngt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