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2020년 생활임금 시급 10,307원으로 결정
상태바
성북구, 2020년 생활임금 시급 10,307원으로 결정
  • 박창복기자
  • 승인 2019.09.18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노동부 고시 2020년도 최저임금(시급 8,590원)보다 19.9% 높은 금액

<전국매일/서울> 박창복 기자 = 성북구(구청장 이승로)가 2020년 생활임금액을 시급 10,307원으로 확정했으며, 이는 성북구 생활임금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결정했다. 

성북구 생활임금심의위원회를 통해 정부가 고시한 내년도 최저임금, 물가수준, 근로자 평균임금 등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

생활임금이란 물가상승률과 가계소득·지출을 고려한, 실제 생활이 가능한 최소 수준의 임금으로 지난 2013년 성북구와 노원구에서 도입한 이후 여러 지자체로 확대됐다.

새로이 적용되는 생활임금을 월급으로 환산하면(월 근로시간 209시간 기준) 215만4300원으로 올해 211만3000원보다 4만1300원이 많은 금액이다.

2020년도 성북구 생활임금은 시급기준 올해 10,113원보다 1.91%(194원) 인상된 금액으로 고용노동부에서 고시한 내년도 최저임금 8,590원보다는 19.9%(1,717원) 높은 금액이다. 

이번에 결정된 생활임금은 내년도 성북구와 출연·출자기관의 직·간접 채용근로자 및 민간위탁 근로자 등에게 적용된다.

이승로 구청장은 “생활임금은 근로자들의 생활안정을 이루며 또한 계층 간 소득 불평등 해소를 통한 사회통합은 물론 근로자의 소득이 증가함으로써 지역 경기활성화에도 기여하는 바가 크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