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글로벌 탄소산업 중심 선도한다
상태바
경북도, 글로벌 탄소산업 중심 선도한다
  • 경북/ 신용대기자
  • 승인 2019.09.20 08: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경북/ 신용대기자 > 경북도는 19일부터 양일간 구미코에서 ‘2019 국제탄소산업포럼’을 개최한다.

 이는 미래형 소재부품산업 핵심소재인 탄소산업의 발전전략과 방향을 모색하고 국내외 전문가 네트워크 활성화를 위해서다.

 올해 다섯 번째를 맞는 이번 포럼은 ‘5G시대 생활탄소소재’ 라는 주제로 해외연사초청강연, 전문가컨퍼런스, 탄소산업전시회, 탄소산업 관계기관 간담회, 중기업R&D과제발굴회로 나눠 진행된다.

 개회식 기조연설자로 나선 독일 CFK-Vally 군나르메르츠(Gunnar Merz)회장은 ‘한국의 복합소재 산업을 위한 미래형 공장’이라는 주제로 탄소복합재의 국제 기술동향을 분석, 인류의 미래를 이끌어 갈 탄소산업의 중요성에 대해 역설했다.

 이어진 초청강연에서는 세계적인 탄소산업 클러스터인 독일 MAI Carbon 클러스터 스벤 블랭크(Sven Blank) 상무와 프랑스 IMT Lille Douai 박정해 교수가 최근 자동차, 항공 등 탄소복합재의 응용 산업에 대한 세계 동향과 연구 성과에 대해 발표했다.

 이틀째인 20일에는 학술, 기술, 비즈니스 분야의 탄소소재 최신 연구 및 기술개발 동향 등에 대한 주제 발표가 진행되고 중소기업과 연구기관 관계자를 대상으로 국가 R&D사업 추진을 목표로 기술혁신과제를 도출하기 위한 중소기업 R&D 과제 발굴회가 열린다.

 한편 행사기간 동안 구미코 2층 전시컨벤션홀(2홀)에서는 도레이첨단소재, 아진산업, 티포엘 등 24개 기업·대학·연구소가 참가하는 ‘탄소산업전시회’가 열리는데 소재에서부터 완제품까지 탄소소재 상용화 밸류체인을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특히 올해 전시회는 구미 공단50주년 기념 전시회와 공동 운영해 타 산업과 탄소산업과의 교류협력을 통한 시너지효과가 기대된다.

 그간 경북도는 국가 탄소산업의 발전을 위해 탄소산업 육성기반 확보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탄소산업 클러스터, 탄소상용화인증센터(구미), 탄소설계해석센터(경산)를 국가사업으로 확정짓는 성과를 거두었으며, 자동차부품, 섬유, 철강 등 지역주력산업과 탄소산업과의 융·복합을 통해 지역산업의 고도화를 견인해 왔다.

 경북/ 신용대기자 shinyd@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