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대문구 방문단, 중국 자매도시 북경시 연경구 방문
상태바
동대문구 방문단, 중국 자매도시 북경시 연경구 방문
  • 박창복기자
  • 승인 2019.09.2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각 도시 지역 경제 및 주요 시설 시찰…도시 간 교류‧협력 체제 강화 도모

▲사진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왼쪽 네 번째), 무펑 연경구위원회 서기(왼쪽 다섯 번째), 위보 연경구장(왼쪽 세 번째)

<전국매일/서울> 박창복 기자 = 유덕열 동대문구청장을 비롯한 20명의 방문단은 지난 17일부터 21일까지 4박 5일 일정으로 자매도시 북경시 연경구와 우호도시 하북성 안국시를 방문해 각 도시의 경제와 문화 등 주요 시설을 시찰하고 벤치마킹한다.

첫날인 17일, 동대문구 방문단은 북경시 연경구를 찾아 위보 연경구장을 비롯한 연경구 관계자들을 예방하고 두 도시 간 교류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18일에는 연경구에서 열리고 있는 ‘2019 북경세계원예박람회’ 행사장을 찾아 견학하고 연경구의 주요 문화유산 등을 둘러봤다.

19일에는 우호도시인 하북성 안국시를 방문해 일정을 이어갔다. 구 방문단은 안국시의 약재 관련 시설 등을 살펴보며 두 도시 간 협력방안을 모색했다.

특히 안국시는 중국 4대 한약재 집산지 중 한 곳으로, 국내 한약재 거래량의 70%를 차지하는 서울약령시가 자리한 동대문구와 여러 분야에서 협력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방문단은 20일 북경 지역의 경제 관련 주요 시설을 돌아보고 21일 귀국할 예정이다.

유덕열 구청장은 “역사, 경제, 문화 등 다양한 방면에서 우리나라와 중국은 밀접한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며 “자매‧우호도시와의 활발한 교류‧협력을 토대로 서로가 더욱 발전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