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박미사랑공원 옹벽에 ‘수직의 도시숲’ 조성
상태바
금천구, 박미사랑공원 옹벽에 ‘수직의 도시숲’ 조성
  • 백인숙기자
  • 승인 2019.10.11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시흥3동 박미사랑공원 옹벽에 연장 54m, 면적 570㎡규모 입면녹화사업 완료
<전국매일신문 백인숙기자>

- 벽면과 화단에 크고 작은 나무와 초화류, 덩굴류 등 식재해 다채로운 경관 연출

- 쿨링포그 시스템 설치로 이색적인 볼거리, 즐길거리 마련

서울 금천구(구청장 유성훈) 박미사랑공원 옹벽에 초록의 그림을 그려놓은 듯 싱그러운 자태가 오고가는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금천구가 도시구조물 입면녹화사업을 통해 시흥3동 박미사랑공원 옹벽에 연장 54m, 면적 570㎡ 규모 ‘수직의 도시숲’을 조성했다.

 

 

‘도시구조물 입면녹화사업’은 도심지에 설치돼 있는 담장과 옹벽, 방음벽 등 콘크리트 벽면에 넝쿨식물 등을 식재해 벽면을 푸르게 가꾸는 사업이다. 구는 시비 2억원을 지원받아 지난 7월 공사에 착수, 지난달 27일 조성을 완료했다.

 

벽면에는 회양목, 블루카펫향나무, 홍매자 등 12종의 키작은 나무와 초화류를 식재했다. 하단에는 부후철판 소재를 활용한 화단을 조성해 배롱나무, 매화나무 등 8종 229주의 크고 작은 나무를 비롯해 능소화 등 11종 1867본의 덩굴류를 식재해 다채로운 경관을 연출했다.

 

또 벽면에 쿨링포그 시스템을 설치해 행인들이 안개분수를 눈과 피부로 느끼며 이색적인 경험을 할 수 있게 했다.

 

유성훈 구청장은 “새롭게 조성한 입면녹화사업으로 박미사랑공원 인근 철재상가의 차갑고 경직된 이미지가 따뜻하고 정감 있게 바뀔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 공원소외지역에 다양한 기법을 적용한 도시녹화사업을 추진해 녹색도시 금천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