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30년 이상 콘크리트 외벽 13개소 싹 바꿨다
상태바
강남구, 30년 이상 콘크리트 외벽 13개소 싹 바꿨다
  • 박창복기자
  • 승인 2019.10.14 0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3~6교, 매봉터널 등 교량·지하차도 등 정비 … “품격 있는 도시환경 조성”
<전국매일신문 박창복기자>

‘기분 좋은 변화, 품격 있는 강남’을 구현 중인 강남구(구청장 정순균)가 지난달 말 오염되고 노후화된 교량, 지하차도, 옹벽 등 콘크리트 벽면 13개소를 깨끗하고 유지관리가 용이하게 개선하는 사업을 완료했다. 

구는 설치된 지 30년 넘은 낡고 오염된 콘크리트 벽면이 도시미관을 저해한다고 판단, 지난해 9월부터 외벽 개선사업에 착수했다. 서울시와 강남구 도시디자인위원회 등 전문가 자문과 심의를 거쳐 디자인을 확정하고 지난 4월부터 착공한 바 있다.

기존의 낡고 오염된 외벽은 고압세척 후 밝은 색으로 도색되면서 깨끗하게 탈바꿈했다. 디자인은 각 시설물의 특징을 살렸으며, 내구성 향상을 위해 표면보수재로 마감하는 등 유지관리가 용이한 공법이 적용됐다.

개선이 완료된 외벽은 ▲영동3교~6교 등 교량 4개소 ▲개포·대치 지하차도, 매봉터널 등 지하차도·터널 3개소 ▲한남입체교차로 램프A, 압구정고가 교대, 성수대교 남단 교대, 탄천2고가 진출입 램프, 도곡근린공원 옹벽, 경기고등학교 앞 옹벽 등 옹벽 6개소다.

▲경기고 옹벽(정비후)
▲한남입체 램프A(정비후)

김근태 도로관리과장은 “앞으로도 도시미관을 저해하는 도로시설물에 대한 정비를 지속적으로 실시해, 국제도시 명성에 걸맞은 품격 있는 도시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