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훈 의원 "최근 5년간 버스 교통사고 4만여 건 858명 사망"
상태바
소병훈 의원 "최근 5년간 버스 교통사고 4만여 건 858명 사망"
  • 대전/ 정은모기자
  • 승인 2019.10.14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대전/ 정은모기자>

 소병훈 의원이 도로교통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버스 교통사고 현황자료를 분석한 결과"최근 5년(2014-2018)간 총 41,262건의 사고가 발생하여 858명이 사망하고 68,234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14일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사망자는 경기도가 250명, 서울 177명, 경남 51명, 인천 48명, 전북 41명 순으로 많았으며, 사고발생순은 경기 14,714건, 서울 9,303건, 인천 2,187건, 부산 2,149건, 대구 1,693건으로 뒤를 이었다.
 
 치사율(교통사고 100건당 사망자수)은 전북이 5명(820건 사고 중 41명 사망)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충남 4.6명(809건 사고 중 37명 사망), 전남 3.9명(985건 사고 중 38명 사망), 충북 3.7명(991건 사고 중 37명 사망), 강원·경남 순으로 전국 평균 2.1명(41,262건 사고 중 858명 사망)을 상회했다.
 
 버스 용도별 사망자(발생건수)를 보면 시내버스가 515명(30,656건)으로 가장 많았고, 전세버스가 179명(5,666건), 시외버스가 123명(3,951건), 고속버스가 41명(989건)이었다.
 
 지역별로는 시내버스 사망자가 전체 515명 중 경기도가 175명으로 가장 많았다. 서울이 125명, 인천이 27명, 경북이 26명으로 뒤를 이었다.
 
 전세버스는 전체 179명 중 경기가 33명, 서울이 19명, 경남이 18명, 전북이 15명, 울산이 13명 순으로 높았고, 시외버스는 전체 123명 중 경기가 37명, 서울이 30명, 경남이 11명 순이었다. 고속버스는 전체 41명 중 충남과 충북이 각각 6명, 경기와 전남이 각각 5명으로 나타났다.
 
 각 버스 용도별 치사율은 시내버스 1.7명, 시외버스 3.1명, 고속버스 4.1명, 전세버스 3.2명으로 나타났다.
 
 각 버스 용도별로 치사율이 높은 지역을 보면 시내버스(전국 평균 1.7명)는 충남 4.5명, 전북 4.2명, 세종 3.7명, 전남 3.6명, 경북 3.5명 순, 시외버스(전국 평균 3.1명)는 충북 10.3명, 강원 8명, 경남 5.8명, 울산 5.3명, 충남 4.8명으로 뒤를 이었다.
 
 고속버스(전국 평균 4.1명)는 제주가 14.3명으로 전국에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인천 12.5명, 충남 9.5명, 전남 8.8명, 전북 7.7명 순이었다. 전세버스(전국 평균 3.2명)는 울산이 13.5명으로 가장 높았으며 전북이 6.8명, 인천과 광주가 각각 5.4명 순이었다.
 
 소병훈 의원은 "버스는 대중교통수단 중에서도 시민의 발로 불릴 만큼 많은 사람들이 이용하고 있어 그만큼 안전이 중요하다"며 "사망자와 부상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일률적인 교통사고 대책이 아닌 지역별 특성에 맞는 각별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정은모 기자 J-em@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