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시보건소, SFTS 집중관리지역 지정 운영
상태바
상주시보건소, SFTS 집중관리지역 지정 운영
  • 상주/ 신용대기자
  • 승인 2019.10.15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상주/ 신용대기자 > 경북 상주시보건소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의 적극적인 예방관리를 위해 집중 관리지역을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집중 관리지역은 최근 3년간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이 2건 이상 발생했거나 2018년 발생 지역으로 화북면, 공성면, 모동면, 북문동이 해당된다.

 이들 지역에는 맞춤형 예방교육 실시를 비롯해 행정복지센터 전광판 홍보, 마을 앰프방송 실시, 예방수칙 안내 배너 설치, 포스터 게시, 진드기 서식지 정비 등 다양한 예방 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예방교육 시에는 올바른 작업복 착용 시범을 통해 대상자의 이해도를 높이고 교육 후 질문을 통해 예방수칙을 기억토록 하는 등 적극적인 예방교육 및 홍보활동을 실시하고 있다.

 임정희 보건위생과장은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치사율이 약 20%이지만 피부노출을 최소화하는 복장 착용, 풀밭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않기, 귀가 후 작업복 세탁, 샤워나 목욕하기 등의 예방수칙을 준수하면 충분히 예방 가능한 질환”이라고 말했다.

 이어 “야외 활동 후 2주 이내에 고열, 오심, 구토, 근육통, 설사 등의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의료기관에 방문해 진료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상주/ 신용대기자 shinyd@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