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8 18:19 (화)
조국 사퇴에도 딸 부산대 의전원 입시 부정 의혹 집중포화
상태바
조국 사퇴에도 딸 부산대 의전원 입시 부정 의혹 집중포화
  • 창원/ 김현준기자
  • 승인 2019.10.15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창원/ 김현준기자 > 
 15일 경남 진주 경상대학교에서 부산대 등을 대상으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전날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에도 조 전 장관 딸의 입시 부정 의혹을 둘러싼 야권 의원들의 집중포화가 이어졌다.

 자유한국당 이학재 의원은 “조 전 장관 딸의 (부산대 의전원) 서류 평가에서 문제가 된 KIST 활동이 허위이고, 동양대 총장상도 위조됐다고 해 조국 부인이 기소당했는데 이런 의혹을 밝히기 위해 부산대는 어떤 조치를 했느냐”고 따졌다.

 그러면서 “최순실, 정유라 사태 때는 검찰 수사 전 교육부와 학교 당국이 자체 조사해 조치했는데, 부산대는 자기 일이 아닌 양, 교육부 역시 스스로 해결하려고 하지 않고 검찰에 떠넘기고 있다. 특별감사 계획을 보고해달라”고 요구했다.

 이 의원은 “조국 개인의 사퇴로 문제가 다 해결됐다고 보지 않는다. 반칙과 특권에 대한 재발 방지가 돼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엄정한 진상규명과 엄한 처벌이 뒤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도 “(검찰이 압수수색한 문건에 따르면) 노환중 부산대 의전원 교수는 정치권, 현 정부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며 “그는 2015년 조국 딸이 부산대 의전원에 입학하니 조국 딸을 지정해 지도교수를 자청했다고 한다. 소천장학금 문제도 있다”고 지적했다.

 곽 의원은 “이런 관계 때문에 입시 의혹을 말하는 것”이라며 “노 교수가 조국 딸 면접 때 있었느냐”고 추궁했다.

 창원/ 김현준기자 kimhj@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