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불법현수막과 전쟁’ 선포
상태바
수원시 ‘불법현수막과 전쟁’ 선포
  • 수원/ 박선식기자
  • 승인 2019.10.1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수원/ 박선식기자 > 경기도 수원시가 '불법현수막과 전쟁'을 선포하고, 불법현수막 근절에 나선다.

 최근 도로변에 불법현수막이 급증해 도시미관을 해치고, 보행에 방해가 된다는 민원이 이어지자 수원시는 불법현수막 단속을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평일뿐 아니라 휴일과 야간에도 인력을 총동원해 집중 정비를 하고 있다.

 정당, 공공 목적, 종교·시민단체에서 내건 현수막이라도 예외 없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단속 즉시 현장에서 제거한다. 수원시가 지정한 게시대에 설치하지 않은 현수막은 모두 불법이다.

 오후 4시까지 4개 구청 정비용역 직원 20여 명이 관내 곳곳을 다니며 불법현수막을 철거하고, 오후 4시부터 야간까지 관내 옥외광고사업자로 이뤄진 '클린지킴이'가 단속에 나선다.

 지난 6월 구성된 클린지킴이 26명은 영화초교 사거리· 동수원사거리·광교중앙역사거리 등 상습적으로 불법현수막이 걸리는 시내 34개 교차로에서 단속 활동을 펼친다. 하루 한 차례 이상 지정된 교차로를 순찰하고, 불법현수막을 제거한다.

 또 2020년부터 불법현수막을 제거한 시민에게 보상금을 지급하는 '수거보상제'를 확대한다. 현재는 만 60세 이상만 수거 보상제에 참여할 수 있지만, 내년부터 '만 20세 이상'으로 자격이 완화된다. 수거한 불법현수막을 동행정복지센터에 제출하면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

 수원/ 박선식기자 sspark@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