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부가 통합신공한 대안 마련해달라”
상태바
“국방부가 통합신공한 대안 마련해달라”
  • 경북/ 신용대기자
  • 승인 2019.10.20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영진 대구시장·이철우 경북지사, 국방부 장관 면담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는 16일 정경두 국방부 장관을 면담하고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 기준을 위한 국방부의 대안 마련을 요청했다.

두 단체장이 전날 이전후보지인 군위, 의성 모두를 만족하는 합의안 도출이 불가능하다고 보고 새로운 안을 만들어 국방부와 이전 절차를 협의하겠다고 밝힌 데 따른 후속 행보다.

권 시장과 이 지사는 이날 정 장관에게 최종 이전지 선정 기준 중재안 제시와 군위군의 수용 불가 방침을 전하고 “국방부가 기준을 만들어 이전지 선정 절차를 이행해 달라”고 요청했다.

두 단체장은 “군위, 의성 단체장들이 느끼는 불확실한 결과에 대한 부담이 너무 커 두 지역 합의를 통해서는 선정 기준을 만들기 어렵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방부가 제시한 주민투표 방식과 대구시·경북도가 제시한 수정안(투표율과 찬성률을 합산하는 방식)에 대구·경북 전체 시·도민 의사를 반영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또 이를 고려해 국방부가 나서 조속히 새 기준안을 마련해 관련 절차를 이행하고 연내 최종 부지 선정을 마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장관은 이 자리에서 “연내 통합신공항 최종 이전지를 선정하도록 새 국방부안을 만들고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를 거처 선정 절차를 밟겠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는 이에 따라 자체 대안을 만들고 관련 부처 협의를 거쳐 늦어도 11월 초까지 새 선정 기준안을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와 권 시장은 “국방부 장관 면담에서 그동안 나온 논의들을 설명하고 지역 여론을 있는 그대로 전달했다”며 “국방부가 이를 고려해 새로운 기준안을 만들어 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국매일신문] 경북/ 신용대기자
shinyd@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