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문화재단, 최소리 작가의 ‘소리를 본다’ 31일간 1070여명 관람
상태바
횡성문화재단, 최소리 작가의 ‘소리를 본다’ 31일간 1070여명 관람
  • 횡성/ 안종률기자
  • 승인 2019.10.21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매일신문 횡성/ 안종률기자>

(재)횡성문화재단이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20일까지 31일간 횡성문화예술회관 전시실에서 제15회 횡성한우축제 성공개최기원 기획전시 ‘최소리_소리를 본다(Seeing Sound) 두드림으로 그린 소리’ 를 개최한 결과 1070명이 관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전시회는 제15회 횡성한우축제 성공개최를 기원하며,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 지원사업인 ‘미술창작전시공간 활성화 지원사업’에 (재)횡성문화재단과, 아트 인 동산이 공모·협약해 지원받은 사업으로 수도권에 집중된 전시콘텐츠를 지역으로 확산, 우수 전시가 지역에 순회 전시되어 지역민의 시각예술분야의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하고자하는 취지로 마련됐다.
 
최소리 작가는 기존에 눈으로만 봐왔던 시각 미술 전시에서 음악으로 전달하던 소리에 대한 깊은 탐구를 미술의 영역으로 옮겨와 드럼 대신 금속판을 두드려 연주를 하고, 색을 입히고 지워내는 과정을 통해 완성한 평면 및 설치작품들을 40여 점 전시했다.
 
또한 전시기간 중에는 상시로 관람객 모두가 무료로 참여할 수 있는 아트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 돼 버려진 재활용 알루미늄 캔을 직접 두드리고 문지르고 장식하는 등 최소리 작가의 작업 과정을 체험하면서 참여자들이 함께 완성하는 공동창작 정크아트 작품이 만들어졌다.
 
횡성한우축제의 마스코트인 소머리 모형에 참여자들이 직접 만든 작품을 붙여 완성했으며, 이 설치작품에 참여하고 연락처를 남긴 체험 참여자에게는 완성된 작품을 사진으로 전송하는 한편 당분간 횡성문화예술회관 로비에 비치해 할 예정이다.
 
전시에는 누적 방문객수 1070여명이 다년간 것으로 집계되었으며, 지역민과 관람객들의 기존 정적인 전시와 다른 색다른 모습을 선보여 큰 호응을 얻은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횡성/안종률기자 iyahn@jeonmae.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